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비싸도 사요” MZ세대 지갑 여는 ‘친환경’ 브랜드 공통점은?

    러쉬(Lush), 프라이탁(FREITAG), 파타고니아(Patagonia) 등 MZ세대의 픽(PICK)을 받은 이들 브랜드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친환경을 기업 경영이나 제품 생산의 중심에 두고 있다는 것이다. 친환경 브랜드? “가격 높아도 믿고 구매한다”대표적인 친환경 브랜드 두 가지를 살펴보자. 러쉬는 대표적인 자연주의 브랜드다. 동물 실험을 거치지 않은 원재료를 사용하며 최소한의 포장재 사용을 추구한다. 또한 임직원의 다양성 보장을 주요 경영 원칙으로 내세워 평등한 지배구조를 확립한다. 프라이탁은 스위스에서 시작된 업사이클링 브랜드로 트럭의 방수 천, 텐트 천 등을 재활용해 만드는 제품으로 유명한 브랜드다. 대부분의 공정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지고 각기 다른 천을 활용하기 때문에 가방 하나하나에 부여되는 희소성도 크다. 두 브랜드의 가격은 유사한 상품을 판매하는 타 브랜드보다는 비싼 편이다. 비건주의, 업사이클링, 제로 웨이스트를 표방하는 다른 브랜드 역시 가격대가 평균보다 높다. 소비자를 납득시키는 것은 그 가격의 정당성이다. 해당 브랜드를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물었다. 김지현(29) 씨는 “기존 방식대로 제품을 생산하지 않고 새로운 방식을 찾는 과정에서 추가 비용이 드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친환경 제품을 만드는 기술이 발달하고, 이러한 제품 소비가 정착한다면 가격도 조정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비자 박민호(25) 씨는 “친환경 브랜드는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좀 더 힙하고, 멋있게 디자인을 만드는 것 같다. 소비자들이 사고 싶게 디자인한 동시에 취지까지 좋아서 사게 된다”고 설명했다. 소비

    2021.10.08 06:00:44

    “비싸도 사요” MZ세대 지갑 여는 ‘친환경’ 브랜드 공통점은?
  • [beauty&grooming] Portable Cosmetics

    야외 운동 후에도 소중한 내 피부를 위한 관리는 계속되어야 한다. 부담 없이 파우치에 쏙 들어가 라운드 후 사용하기 좋은 다채로운 코즈메틱을 소개한다.1 별도 세안이 필요 없어 간편한 워터 타입 클렌저 100ml 각 5천5백원 시코르.2 풍성한 볼륨감을 자랑하는 시코르 독점미니 마스카라 4g 1만9천원대 나스.3 안티에이징, 광채 크림, 수분 크림, 메이크업 프라이머 기능까지 4가지 기능을 한데 모은 로즈 래디언스 크림 50ml 17만원대 클라랑스.4 (위부터) 바다소금 성분이 머릿결에 볼륨감을 더해주는 고체헤어 컨디셔너 60g 2만원, 코코넛 추출물과 베티베르 뿌리 오일이 건조한 모발에 수분을 충전하는 샴푸바 55g 1만8천원 모두 러쉬.5 말차 파우더와 엔자임 성분이 건강하게 각질을 케어해주는 멀티 파우더 클렌저 2gx30EA 4만원 연작. 6 매일 사용하기에 부담 없는 세 가지 MLBB 컬러로 구성된 립스틱 세트 각 1.2g 2만9천5백원 힌스.7 알약 형태 캡슐에 젤 텍스처의 샤워 젤리가 담긴 바디 워시 캡슐 9.5ml 2천원 세포라.8 즉각적으로 피부 온도를 낮춰주는 쿨링 효과의 자외선 차단제 30ml 3만3천원대 키엘.9 프로비타민 B5가 함유되어 피부 진정에 도움이 되는 투인원 헤어&바디 클렌저 200ml 3만6천원 클라랑스.10 94% 자연 유래 성분이 손상된 모발을 개선시켜주는 보태니컬 리페어 샴푸와 컨디셔너 각 50ml, 40ml 모두 가격미정 아베다.11 멘톨 성분을 함유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시원하게 씻을 수 있는 올인원 헤어&바디 클렌저 250ml 3만원 키엘.12 휴대하기 좋은 사이즈의 블랙 오발 셰이프 케이스 솔리드 퍼퓸 3g 8만2천원 딥티크.13 3개의 작은 롤러로 눈가 마사지 케어가 가능한 맨 에너자이징 아이 젤 15ml 6만2천원 클

    2021.10.07 15:30:49

    [beauty&grooming] Portable Cosme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