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 인천스타트업파크 스타트업 CEO] 상용 차량의 충돌사고 줄이는 제품 개발한 ‘밀리센스’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밀리센스는 레이더센서 기반 센서융합시스템 연구개발 및 모듈을 제조하는 스타트업이다. 최웅주 대표(36)가 2020년 5월에 설립했다.최 대표는 “밀리센스는 ‘밀리미터 정확도의 센서로 만드는 세상’ ‘수백만 개의 센서로 만드는 세상’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레이더센서 및 기타 센서융합기술을 통해 산업현장의 안전함을 추구하는 기업”이라고 소개했다.밀레센스는 산업현장에서 사용되는 상용 차량의 충돌사고를 줄이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주력 아이템은 레이더센서 기반 중장비용 충돌감지 경보 시스템이다. 레이더센서는 전파를 이용해 목표물의 거리, 속도, 위치 등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이다. 날씨의 영향을 적게 받고 안정적인 감지 성능 때문에 자율주행차의 주요 센서 중 하나다.“중장비는 승용차와 달리 차체 크기와 차량 형태가 다양합니다. 운전을 할 때 사각지대가 많고 그로 인한 충돌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레이더센서로 사각지대를 감지해 충돌 전에 경보를 주거나 자동으로 장비를 멈추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습니다.”주파수 높아 파장 촘촘해 단거리에서 정밀도 높여밀리센스는 122GHz의 초고주파 대역 레이더를 활용한 제품을 개발했다. “주파수가 높을수록 파장이 촘촘해 단거리에서 정밀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소형화 설계도 가능합니다. 차체 크기와 형태가 다양한 상용 차량에 적합하게 맞춤형 설계가 가능합니다. 기존 차량용 카메라나 디스플레이 등과 자유롭게 결합할 수도 있습니다. 유사 제품인 초음파센서와 비교해 감지 범위가 넓고 흙먼지 등 악조건에서도 감지 능력이 뛰어난 것이 특

    2022.11.16 08:25:39

    [2022 인천스타트업파크 스타트업 CEO] 상용 차량의 충돌사고 줄이는 제품 개발한 ‘밀리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