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K바이오사이언스, 국제 기구와 ‘범용 백신’ 개발 나서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제 기구와 협력해 ‘범용 백신’을 개발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임상 3상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GBP510’의 플랫폼을 활용해 ‘사베코바이러스’를 표적으로 한 백신 개발에 착수했다고 21일 발표했다.사베코바이러스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이다. 코로나19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바이러스를 비롯해 관련 변이주가 이 계열에 속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사베코바이러스 계열 전체에 유효한 백신을 개발해 향후 관련 바이러스와 변이주를 한 번에 예방한다는 계획이다.SK바이오사이언스는 관련해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에서 초기 연구·개발비 5000만 달러(약 600억원)를 지원받는다. CEPI의 지원은 변종 코로나19 및 사베코바이러스 등에 전방위적으로 대응할 백신을 개발한다는 목표로 관련 개발사들에 총 2억 달러를 투자하는 프로젝트의 일환이다.SK바이오사이언스는 사베코바이러스 백신 개발의 비임상과 임상 1·2상 등에 CEPI의 지원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앞서 GBP510 개발비 2억1010만 달러를 CEPI에서 확보했다. 이번 추가 지원으로 총 2억6000만 달러(약 3084억원)의 백신 관련 개발 자금을 CEPI에서 확보하게 됐다.리처드 해치트 CEPI 최고경영자(CEO)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코로나19 사태를 통제하고 미래 감염병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백신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코로나19가 각종 변이로 지속되며 인류를 위협하는 상황에서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

    2021.12.21 18:01:05

    SK바이오사이언스, 국제 기구와 ‘범용 백신’ 개발 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