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WM SUMMARY]"직장인 절반 은퇴 후 월 생활비 200만∼300만 원 필요" 外

    직장인 절반 이상은 은퇴 후 월 생활비로 200만 원 이상 300만 원 미만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최근 신한은행이 발간한 ‘신한 미래설계 보고서’에 따르면 30∼59세 직장인 300명(퇴직연금 가입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51%가 은퇴 후 필요한 월 생활비 수준으로 ‘200만 원 이상 300만 원 미만’을 꼽았다.이어 ‘300만 원 이상 400만 원 미만’(23.7%), ‘400만 원 이상’(15.0%) 순으로 집계됐다. 적정 노후자금 규모로는 ‘5억 원 이상 10억 원 미만’(36.7%)이 가장 보편적이었다. 28.3%와 28.0%는 각 ‘3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 ‘10억 원 이상’이라고 답했다. 10명 중 6명 이상(64.7%)이 은퇴 후 최소 5억 원 이상의 자금이 필요하다고 여기는 셈이다.필요한 노후자금이 적지 않다 보니 은퇴 후에도 계속 일하기를 원하는 경우도 많았다. 은퇴 후 재취업을 원하는 직장인의 비율이 64.3%에 달했다. 재취업을 원하는 이유는 ‘생계 유지’가 57.0%로 가장 많았고, ‘자아실현’(23.8%) 등이 뒤를 이었다.희망하는 은퇴 연령은 ‘60세 이상 65세 미만’이라는 응답이 45.0%로 가장 많았다. ‘65세 이상 70세 미만’(20.3%), ‘55세 이상 60세 미만’(20.0%) 등의 순이었다. 은퇴 후 기대수명은 응답자의 56.0%가 ‘80세 이상 90세 미만’을 꼽았다.조사 대상자의 76.7%는 “이미 은퇴 준비를 시작했다”고 답했고, 은퇴 준비를 위한 저축 방법으로는 대다수(72.7%)가 퇴직연금을 지목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스마트한 은퇴 생활을 위해 필요한 은퇴 설계 솔루션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는 △리서치 △쏠라이프(재무) △디지로그(비재무) 섹션

    2022.06.28 07:03:01

    [WM SUMMARY]"직장인 절반 은퇴 후 월 생활비 200만∼300만 원 필요"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