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AI로 분석한 비정형 데이터, 금융 미래 바꾼다"

    혁신 기술로 무장한 핀테크 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금융과 기술의 환상적인 만남, 핀테크 시대. 미래 금융은 무엇이며, 이 세계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핀테크 기업을 만나는 시간. 이달의 핀테크 리더는 2019년 창업한 엑스퀀트의 두 공동대표 시야 스룬과 조금택 씨다. 엑스퀀트(XQuant)는 기업 간 거래(B2B)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금융 비정형 데이터를 처리·분석 서비스를 하는 핀테크 기업이다. 금융 문서 등 일정한 형태나 형식이 정해지지 않은 것들을 데이터화해 편리하고 쉽게 일을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시야 스룬(Chea Srun, 프랑스, 57), 조금택(49) 공동대표가 맥쿼리은행, 하나금융투자 등 국내외 금융사에 재직하면서 그동안 축적해놓은 경험을 바탕으로 만든 프로그램을 통해 핀테크 서비스의 레벨을 끌어올리고 있다.현재 비표준화된 장외거래 계약서에서 항목별 필요한 비정형 데이터를 추출해 처리하고 저장하는 상용 프로그램을 제작해 금융사 및 시가 평가 회사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지난 8월 말 만난 이 회사의 공동설립자 시야 스룬·조금택 대표는 “엑스퀀트의 비정형 데이터 프로그램만으로도 금융의 미래가 바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엑스퀀트는 어떤 회사인가.조금택 대표(이하 조 대표) 엑스퀀트는 최신 AI를 사용해 문서, 계약서, 리포트, 뉴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메일 등 다양한, 특히 금융 분야의 비정형(일정한 형태나 형식이 정해지지 않는 것) 빅데이터를 추출·처리·분류·분석해 고객에게 유의미한 정보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이다. 우리 회사의 최종 목적은 AI 기반 문서를 포

    2021.09.28 10:50:15

    "AI로 분석한 비정형 데이터, 금융 미래 바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