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현대미포조선 카페리선, ‘세월호 뱃길’ 다시 잇는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카페리선이 ‘세월호’ 사고 이후 7년여 간 끊어진 인천-제주 항로를 다시 잇는다.현대중공업그룹 조선 계열사인 현대미포조선은 10일 국내 여객 선사인 하이덱스 스토리지의 2만7000톤급 카페리 ‘비욘드 트러스트(BEYOND TRUST)’호가 취항식을 갖고 운항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이날 취항식은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사장과 방현우 하이덱스 스토리지 사장, 홍종욱 인천지방해양수산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 운항 기원제, 선박 공개 행사, 하역 시스템 시연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현대미포조선이 지난 2019년 수주한 비욘드 트러스트호는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8m 규모다. 850명의 승객과 487대의 승용차, 65개의 컨테이너를 싣고 최대 23.2노트(시속 43㎞)로 운항할 수 있다.비욘드 트러스트호는 승객의 안전을 위해 저중량, 저중심으로 설계해 운항 시 복원성을 극대화했다. 침수나 화재 등 긴급 상황에 대비해 해상 탈출 설비(MES), 위성 항법 장치, 화재 자동 경보기, 스프링클러 등의 안전 설비를 갖췄다.비욘드 트러스트호는 90여 개의 객실과 함께 레스토랑, 비즈니스 라운지, 선셋 테라스, 마사지 라운지, 편의점, 키즈존, 펫존 등의 편의 시설도 지녔다.비욘드 트러스트호는 또한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최적 연료 분사 기술을 통해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줄인 1만3000마력급 ‘선박 추진용 힘센엔진’ 2기와 황산화물 저감 장치 등을 탑재해 각종 환경 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신현대 현대미포조선 사장은 “크나큰 아픔을 안고 탄생한 여객선인 만큼 누구나 안심하고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선박을 건조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힘을 쏟았다”며 “세계 1위의 조선

    2021.12.10 10:55:38

    현대미포조선 카페리선, ‘세월호 뱃길’ 다시 잇는다
  • [2021 한밭대 스타트업 CEO] 글로벌에서도 기술력 '우위'···국내 유일 대피 시뮬레이션 전문기업 아이캡틴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아이캡틴은 재난 대피 시뮬레이션을 구현하는 스타트업이다. 지상의 건축물이나 여객선 등에서 재난 상황 발생 시 대피 안전을 사전에 확인하기 위해 가상의 컴퓨터 공간에서 인간의 대피 특성을 인공지능으로 모델링한다. 2019년 카이스트에서 기계공학과 박사 학위를 딴 김현철(36) 대표는 박사 과정에서 연구한 대피 시뮬레이션을 아이템으로 같은 해 창업했다. “세월호 관련 시뮬레이션 프로젝트가 시작이었어요. 원래...

    2021.05.26 14:41:07

    [2021 한밭대 스타트업 CEO] 글로벌에서도 기술력 '우위'···국내 유일 대피 시뮬레이션 전문기업 아이캡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