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 스마트 제련소 앞세워 ESG 경영 실천

    [100대 CEO]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은 재무는 물론 지원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정보기술(IT) 시스템 경영과 소통을 통해 LS니꼬동제련의 도약을 추진해 왔다.그가 대표로 취임한 2016년 전기동 가격은 지속된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4300달러대까지 하락해 회사의 매출과 수익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도 사장은 회사의 재무 건전성을 혁신하고 동제련 사업 본연의 경쟁력에 집중하며 위기를 돌파해 갔다. 2017년 단행한 해외 광산 지분 매각이 대표적이다. 과거 해외 자원 개발 사업을 추진하며 보유했던 코브레 파나마 프로젝트 지분을 7100억원에 매각해 재무 건전성을 높이고 제련소 역량 강화에 투자할 자금을 확보했다.도 사장은 동시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진행했다. 원가 관리 체계 고도화를 단행했고 로보틱 처리 자동화(RPA) 등의 소프트웨어와 스마트워크 시스템을 도입했다.도 사장은 또한 지속적으로 직원들과 ‘소통 공유회’를 열고 생산 현장을 방문했다. 회사의 전략과 비전에 대해 공유하고 직원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함께 꿈을 키워 나갔다. 대대적 체질 개선 작업을 단행하며 경영 시스템 전반을 비롯해 재무 건전성과 생산성을 혁신하는 데 주력했다. 노력은 호실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도 사장은 최근 ‘ODS’ 프로젝트의 완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ODS는 온산 디지털 스멜터의 약자다. 2016년부터 추진해 온 LS니꼬동제련식 스마트 제련소를 의미한다. 글로벌 제련업계는 원료 확보와 제조비 절감에 사활을 걸고 있다.한국은 오랜 역사와 기술을 자랑하는 유럽과 일본, 막강한 자금력과 국가 지원·제조비 경쟁력을 내세운 중국 사이에 끼여 있

    2021.06.22 06:56:01

    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 스마트 제련소 앞세워 ESG 경영 실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