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요즘 드라마, 귀로 듣는다?···책→드라마→오디오 콘텐츠로 만드는 직업 [강홍민의 JOB IN]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TV가 없던 시절, 집집마다 라디오도 귀한 시절이 있었다. 할머니가 틀어 놓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라디오 극장’은 가던 걸음도 멈추게 하던 놀라운 힘이 있었다. ‘제5공화국’, ‘이수일과 심순애’의 대사 한마디를 놓칠 새라 귀를 쫑긋 세우며 하던 일도 멈춰 듣던 시절, 몇 번이고 들었던 똑같은 내용이지만 들을 때마다 새로웠던 라디오 극장이 2021년 끝자락에 부활했다. 밀리의 서재가 제작한 현대판 라디오 극장 ‘오디오 드라마’는 독자들에게 이미 검증받은 책을 드라마 타이즈로 각색해 선보이는 오디오 콘텐츠다. 영상 콘텐츠의 범람 속에서 오디오 드라마로 독자들의 귀를 사로잡겠다는 김민경(33)오디오 콘텐츠 기획자를 만나 직업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어떤 일을 하는지 소개해 달라. “조금 생소하실 수도 오디오북으로 만들 책을 선정하는 일부터 회원들에게 서비스되기까지 모든 과정을 기획하고 책임지는 일이다. 밀리의 서재는 독서의 허들을 낮추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스타트업으로 책 읽기 어려운 이들에게 책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오디오 콘텐츠로 제작하고 일을 하고 있다.” 오디오 콘텐츠의 주요 타깃층이 책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인가, 아니면 물리적으로 책을 읽기 어려운 사람들인가.“책을 잘 안보는 분들이다. 독서를 어려워하는 사람들, 책은 읽고 싶은데 막상 책을 펴면 진도가 잘 안 나가는 분들이다. 더 나아가 몸이 불편해 책을 못 보는 분들도 대상이 될 수 있을 것 같다.”오디오 콘텐츠 제작 시 어떤 부분이 중요한가. “각색 없이 낭독하는 콘텐츠의 경우 어떤 사람이 읽

    2021.12.28 11:45:28

    요즘 드라마, 귀로 듣는다?···책→드라마→오디오 콘텐츠로 만드는 직업 [강홍민의 JOB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