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비싸도 잘 팔리는 ‘코트 명가’ 한섬의 비밀

    [비즈니스 포커스]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패션계에서는 해외 명품과 원마일 웨어(실내와 집 근처 1마일 반경 내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여기에 속하지 않는 준명품 브랜드와 한국 백화점 브랜드들은 그야말로 추운 겨울을 보내야만 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현대백화점의 ‘한섬’의 선전이 도드라진다. 증권가는 한섬의 지난해 매출액을 1조4000억원으로 추정한다. 이는 한섬이 현대백화점에 인수된 2012년 이후 10년 만에 올린 역대 최대 기록이다. “저렴한 코트 10벌 대신 한섬 코트 1벌” 하나금융투자는 한섬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3%, 36% 증가한 4388억원과 490억원으로 예상했다. 10월과 11월 고른 성장에 이어 12월에는 20%가 넘는 높은 성장률을 달성한 것으로 추산된다. 서현정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기존 브랜드인 타임과 마인 외에도 랑방컬렉션·더캐시미어 등 고마진 브랜드들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말했다. 이는 한섬이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억눌렸던 의류 소비의 ‘수혜자’라는 것을 뜻한다. 소비자들이 한섬에는 기꺼이 주머니를 열고 있기 때문이다. 한섬의 주요 공급 채널은 현대백화점을 비롯한 오프라인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패션 시장에서 온라인 채널이 급부상했다. 한섬이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것은 이러한 흐름에 잘 올라탔기 때문이다. 한섬은 자체 플랫폼 ‘더한섬닷컴’을 통해 한섬의 브랜드들을 한곳에 모아 두고 있다. 패션 시장에서는 무신

    2022.02.10 10:18:24

    비싸도 잘 팔리는 ‘코트 명가’ 한섬의 비밀
  • 패션 기업들은 왜 화장품을 팔까

    [비즈니스 포커스] 패션 기업들이 뷰티 시장으로 전쟁터를 옮겼다. 화장품이 패션 기업의 신규 수익원으로 낙점된 것은 몇 가지 이유가 있다. 먼저 패션 사업에서 파악한 고객의 니즈를 화장품 시장에도 적용할 수 있다. 또 이들은 자체 유통망을 통해 해외 뷰티 시장 진출의 발판을 미리 확보해 둬 유리하다. ‘명품 화장품’으로 맞붙을 한섬과 신세계SI이른바 ‘한섬 마니아’들을 보유한 패션 전문 기업 한섬이 1987년 창사 이후 최초로 화장품 시장에 진출한 것은 화장품업계를 넘어 유통가의 큰 이슈였다.한섬의 럭셔리 화장픔 브랜드 ‘오에라’는 8월 27일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1층에 오프라인 1호 매장을 열었다. 오에라는 기능성 피부 관리 제조 기술이 우수한 스위스화장품연구소와 협업해 개발한 독자 성분(크로노 엘릭서)을 원료로 사용했다. 크로노 엘릭서는 단백질 원료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프로젠’과 단백질 생산 기술을 연구·개발(R&D)하는 ‘제넥신’이 공동 개발한 기술을 적용했다. 스킨케어 라인은 스위스의 맑은 물과 최고급 원료로 만들여졌고 전량 스위스에서 생산된다는 게 오에라 측의 설명이다. 오에라의 특징은 ‘고가’라는 점이다. 주요 상품 가격은 20만~50만원대, 대표 상품인 다중 기능성 세럼 ‘켈리브레이터’의 가격은 37만5000원대다. ‘초고가 상품’은 시그니처 프레스티지 크림 50mL로 가격은 120만원대다. 호기심으로는 쉽게 구입할 수 없는 가격대다. 오에라의 ‘고가 전략’이 어떻게 작용할지가 향후 성공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오에라는 한섬 공식 온라인몰 더한섬닷컴의

    2021.10.06 06:00:36

    패션 기업들은 왜 화장품을 팔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