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ig Story] “달러, 환차익보다 자산 배분 다각화 관점 필요”

    글로벌 금융시장의 이목이 쏠리는 곳은 어디일까. 아마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아닐까 싶다. 최근 미 Fed는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기준금리 인상의 빅스텝을 고려하고 있다. 이처럼 Fed가 인플레를 억제하기 위해 금리인상 속도를 높이는 이면에는 기축통화인 달러를 보호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도 나온다.인플레가 장기화될수록 화폐 가치 하락은 불가피하다. Fed가 긴축의 강도를 높이고 금리 인상을 단행하는 배경에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엄청난 규모로 풀렸던 달러의 유동성을 조이면서 달러 가치 하락을 막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세계 각국에서 기축통화인 달러를 견제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 것도 달러의 위상을 흔드는 요인이다.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중국이 원유 거래에서 위안화 결제를 검토하고 있고, 러시아가 천연가스 계약을 루블화 결제로 의무화한다는 소식이 견고했던 달러 패권을 압박하는 요인이라는 지적이다. 따라서 달러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미국의 긴축 움직임은 빨라질 수밖에 없다는 해석이 나온다.그럼에도 원화 대비 달러 관점에서 보면 한국 투자자들에게 달러는 안전자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경기가 나빠진다면 원화 대비 달러는 강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그런 관점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달러의 가장 큰 강점으로 지목되는 것은 한국 주식과는 역외 상관관계에 있다는 점이다. 이는 한국 원화 투자자들에게는 장점으로 부각된다.다만 달러 투자를 잘못하면 기회 비용이 크다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세상에 대한 극단적인 비관론에 빠지면서 달러 투자에 몰빵하는 방식은 지양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

    2022.04.27 07:00:24

    [Big Story] “달러, 환차익보다 자산 배분 다각화 관점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