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돈 되는 해외 주식]중국 자동차 부양책의 최대 수혜주, 장성자동차

    [돈 되는 해외 주식] 중국 정부가 드디어 경기 둔화에 대한 시급성을 인식했다. 절대 풀어주지 않을 것 같던 상하이 락다운을 조금씩 완화하더니 이제는 여러 가지 부양책도 예고하고 있다.중국 정부는 상반기 내내 인프라 투자만 강조해 왔는데 예상하지 못한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프라만으로는 경기 둔화를 막을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결국 투자뿐만 아니라 소비까지 부양해야만 경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시점이 왔고 소비 부양책 중에 가장 적극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산업이 바로 자동차다.중국 정부는 5월 23일 경기 부양 의지를 피력하면서 600억 위안(약 11조원) 규모의 내연기관차 구매세 인하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이미 지방 정부 단위의 보조금 정책이 진행되고 있었던 데다 탄소 중립 기조가 강화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내연기관차를 대상으로 한 구매세 인하 정책이 발표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예상됐다.그럼에도 2009년과 2015년 구매세 인하 당시 각각 190억 위안 수준의 감세 지원을 제공했던 것에 비해 3배 이상 수준으로 지원 규모를 제시한 것은 부양에 대한 강력한 정부의 의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향후 세부 방안은 지켜봐야 하겠지만 과거 사례를 고려하면 대상은 배기량 1.6리터 이하 승용차, 인하 폭은 10%에서 5%로 설정될 가능성이 높다. 중국 차량의 평균 가격(1.6리터 이하 승용차 기준)은 12만8000위안, 차 한 대당 감세 혜택 금액은 6000위안, 정부 지원 규모인 600억 위안으로 감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차량 수는 총 939만 대에 달한다.물론 과거와 달리 보조금 규모가 작고 전기차발 부양책도 추가로 기대되고 있다는 점에서 939만 대가 모두 판매로 이어진다는 것

    2022.06.09 06:00:03

    [돈 되는 해외 주식]중국 자동차 부양책의 최대 수혜주, 장성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