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 서울대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CEO] 지훈 지니얼로지 대표, “AI 유전형 예측 기술로 혈액암 조혈모세포 기증자 찾을 수 있어요”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지니얼로지(Genealogy)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유전자 예측 및 분석 플랫폼을 개발한 바이오인포메틱스 스타트업이다. 지훈 대표(42)가 2018년 10월에 설립했다. 지 대표는 “AI 기법을 이용해 인간의 면역시스템을 컨트롤하는 조직적합성항원(HLA) 유전형을 98.6%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다”며 “AI 유전형 예측 기술을 바탕으로 혈액암 환자가 조혈모세포 기증자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조혈모세포를 이식하려면 환자와 기증자의 HLA 유전자형이 일치해야 하는데 그 확률은 형제자매의 경우 25%, 비혈연 간에는 수만 분의 일에 불과하죠. HLA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 거부반응이나 합병증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지니얼로지의 핵심기술은 단일염기다형성 검사(SNP) 데이터로부터 HLA 유전자 정보를 정확하게 추출하는 것이다. SNP 데이터는 23앤드미(23andMe)와 같은 유전자 검사를 할 때 방대한 유전체(게놈) 중 일부 DNA 정보만 가져오는 방식이다. HLA 유전자는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시작점이 되는 중요한 유전자로 다양한 질병이나 의료분야에 사용될 수 있는 확장성을 가진다.지니얼로지는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자가 자신의 간편 유전자 검사 데이터를 업로드하면 AI를 통해 HLA 유전형 정보를 예측해 기증을 원하는 환자와 연결해준다.“혈액암 환자들이 타인으로부터 조혈모세포를 이식받을 때 HLA 유전형이 일치되면 이식 후 부작용의 가능성을 상당 부분 차단할 수 있습니다. HLA가 일치하는 공여자를 찾는 게 중요한데 조혈모세포은행의 기증자와 가족을 제외하곤 공여자를 찾기가 어렵죠. 23andMe와 같은 유전자 검사를 받은 사람이 지니얼로지의 기술을 활용하

    2022.10.27 14:54:18

    [2022 서울대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CEO] 지훈 지니얼로지 대표, “AI 유전형 예측 기술로 혈액암 조혈모세포 기증자 찾을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