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국 최초 폐플라스틱 재활용 철도 침목 개발했죠”

    [인터뷰](주)지주는 1973년 설립된 해양 산업 분야 전문 기업이다. 플라스틱 선박 계류장 설계·생산·시공과 가두리 양식장 설치 등을 주력으로 한다. 최근 기존 플라스틱 해양 산업 부문에서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 최초로 폐플라스틱 재활용 침목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침목은 철도 레일 하부에 열차의 윤하중을 분산해 주는 구조물로, 열차의 무게 등을 견뎌 내는 기초 역할을 한다.이현상 지주 대표는 “한국을 넘어 중국·일본·동남아 등으로 시장을 넓혀 가고 있다”며 “향후 침목은 물론 폐플라스틱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 개발에 공격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지주는 어떤 회사인가요.“상하수도 배관과 파이프 부속 자재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시작해 선박 계류장과 가두리 양식장 등 해양 구조물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혔습니다. 플라스틱 제품을 다루다 보니 폐플라스틱의 재활용 분야에 관심을 두게 됐고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침목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죠.”-최근 폐플라스틱이 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습니다.“세계에서 생산되는 플라스틱은 연간 약 1억5000만 톤에 달합니다. 폐플라스틱을 처리하는 방법은 소각·매립·재활용이 대표적이에요. 다만 폐플라스틱을 소각하면 독성 물질과 이산화탄소(CO₂)가 발생합니다. 기후 변화를 촉진할 수밖에 없죠. 매립은 폐플라스틱에서 발생하는 독성 물질 때문에 지하수와 토양 오염을 유발할 수 있어요. 폐플라스틱은 바다에 버려지는 경우도 많죠. 영국과학청에 따르면 연간 기준 바다로 흘러가는 폐플라스틱은 남한 면적의 약 16배(160만㎢) 크기에 해당합니다. 연간 40만

    2022.02.07 06:00:10

    “한국 최초 폐플라스틱 재활용 철도 침목 개발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