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최태원·빌 게이츠 ‘SMR 동맹’…SK, 테라파워와 원전·바이오 사업 연계

    SK그룹이 차세대 소형 모듈 원자로(SMR) 사업에 뛰어들었다.SK(주)·SK이노베이션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2008년 설립한 미국 SMR 설계 기업 테라파워와 사업 협력을 통해 글로벌 탄소 감축을 위한 실행을 본격화한다고 17일 밝혔다.이날 장동현 SK(주)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크리스 르베크 테라파워 최고경영자(CEO) 등 주요 경영진과 만나 포괄적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SK는 테라파워의 차세대 SMR 기술 및 방사성 동위원소 생산 역량과 SK의 사업 영역을 연계해 다양한 사업협력 기회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SK와 테라파워와의 공동 기술개발 협력, 국·내외 진출 및 상용화 협력은 국내 원전 관련 기업의 SMR 핵심 기술 확보와 차세대 원전 운영 등 관련 산업 육성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원전 관련 신기술의 확보는 물론, 원전 산업 생태계 전반의 활력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테라파워는 차세대 원자로의 한 유형인 소듐 냉각 고속로(SFR) 설계 기술을 보유한 원전 업계의 혁신 기업이다. 테라파워의 SFR 기술인 나트륨(Natrium™)은 현재 가동 중인 3세대 원전에 비해 안전성과 경제성 측면에서 한단계 진일보한 4세대 원전 기술이다. 미국 에너지부의 자금 지원 하에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실증 사업을 진행 중이다.SK는 관계사들이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넷제로 추진을 결의한 후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관련 영역의 사업 기회를 검토해왔다.지난해 ‘2030년까지 전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의 1% 감축에 기여한다’는 목표를 밝힌 SK는 ‘탄소 배출 없는 안전한 전력원’으로써 SMR의 경쟁력에 주목해왔다. 이

    2022.05.17 12:31:39

    최태원·빌 게이츠 ‘SMR 동맹’…SK, 테라파워와 원전·바이오 사업 연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