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ig Story]“교보생명, 경험과 전문성, 해외도 인정…안정적 수익률 강점”

    금융사 연금부문 리더 인터뷰 ②조길홍 교보생명 법인사업본부장교보생명은 퇴직연금의 모태인 퇴직금 상품을 국내 최초로 판매하며 전문성과 경험을 인정받으며 ‘퇴직연금 사관학교’로 거듭났다. 은퇴 시점에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해 장기 운용 수익률이 높고 업계 최초로 도입한 퇴직연금 로보어드바이저의 추천 상품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교보생명은 업계에서도 가장 오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고 자부한다.”교보생명의 퇴직연금본부를 이끌고 있는 조길홍 법인사업본부장(상무)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교보생명은 1976년 국내 최초로 퇴직금을 다루는 상품을 개발하고 퇴직금의 사외 적립을 통한 수급권 안정에 기여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그는 “교보생명이 국내 최초로 종업원 퇴직보험을 팔기 시작했고, 다른 금융기관들이 따라 팔면서 시장이 커진 것”이라며 “사실상 퇴직연금의 모태인 셈”이라고 했다.조 본부장이 강점으로 내세운 또 하나는 직원들의 전문성이다. 그는 “교보생명 퇴직연금을 담당하는 직원들은 입사하면서부터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부서이동은 거의 없다”며 “오랜 기간 동안 부서가 바뀌지 않고 신뢰를 바탕으로 고객을 관리하다 보니 금융사고가 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이처럼 입사 때부터 철저하게 전문성과 도덕성을 따지다 보니 업계에서는 ‘퇴직연금 시장의 사관학교’라는 별명까지 붙었다. 그는 “2005년에 은행과 증권들이 잇따라 퇴직연금 사업에 뛰어들었을 때 교보생명 직원들을 많이 스카우트해 갔다”며 “이는 업계에서도 교보생명의 전문성을 인정한 것이고 지금의

    2022.05.30 15:52:15

    [Big Story]“교보생명, 경험과 전문성, 해외도 인정…안정적 수익률 강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