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라마단 체험에 토크쇼까지···중동의 유퀴즈를 꿈꾸며 [아랍인은 내 친구]

    [한경잡앤조이=최예슬 하이메디 매니저] 중동 전문 유튜브 ‘하이쿠리’를 촬영하면서 지금껏 해보지 못했던 것들을 경험하고 있다. 한복을 입고 궁궐에 가보기도 하고, 아이돌 굿즈를 사보기도 하고, MZ 세대 사이에서 유행하는 취미인 포토카드 꾸미기도 해보고 아랍 전통 악기도 배웠다.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라마단 체험이었다. 라마단은 이슬람교도들이 행하는 금식 기간으로 약 한 달 동안 진행된다. 이 기간에는 해가 떠 있는 낮 시간에는 음식과 물을 먹지 않고 해가 지면 금식을 중단한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라마단을 기념해 단식을 체험하는 콘텐츠를 기획했다. 24시간 내내 먹지 못한 것은 아니지만 해가 떠 있는 동안은 물로 못 마시니 목이 많이 마르고 배도 너무 고파서 힘들었다. 해가 지고 먹는 첫 물 한 모금은 세상을 다 가진듯한 정말 큰 행복이었다. 단 하루의 라마단 체험이었지만 내가 누리고 있는 것들을 감사히 여겨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많은 깨달음을 준 경험이었다.  진정성 있는 영상을 만들기 위해 촬영을 하지 않을 때에도 물을 한 모금도 마시지 않았는데, 영상이 올라가고 나서 ‘카메라 뒤에서 분명 물을 마셨을 것이다’라는 중동 시청자의 댓글이 달렸다. “저 진짜 물 한 방울도 마시지 않았어요!”중동의 유퀴즈가 되고 싶어요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가 많아지고 조회 수가 점점 올라가면서 콘텐츠에 대한 고민이 깊어졌다. ‘외국인 환자 유치’라는 회사의 서비스도 어느 정도 담아내고, 한국의 의료 서비스를 부담스럽지 않게 녹여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했다. 그러던 중 평소에 즐겨 보는 TV프로그램인 유퀴즈를

    2022.06.17 09:31:23

    라마단 체험에 토크쇼까지···중동의 유퀴즈를 꿈꾸며 [아랍인은 내 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