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HR 플랫폼 플렉스, 380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누적 투자금 495억원 달성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HR 플랫폼 ‘플렉스(flex)’가 38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 라운드는 글로벌 투자 회사인 그린옥스캐피탈이 주도하고 DST글로벌 파트너가 참여했다. 플렉스는 이번 투자를 포함해 총 495억 원의 누적 투자를 기록했다.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서 플렉스는 기업가치 3,500억 원을 인정받으며, 약 1년 만에 기업 가치가 3배 이상 성장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플렉스는 근태관리, 급여정산, 전자계약, 전자결재(워크플로우) 등 기업 인사관리 전반에 필요한 필수 기능을 제공하는 HR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ervice as a Service)다. 서비스 출시 2년 만에 가입 고객사 3만 곳을 확보했고, 전년 대비 MRR(월간 반복 매출)이 1321% 성장하는 등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플렉스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올 상반기 대규모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여기에 신규 서비스인 평가, 채용, 목표 관리 툴까지 출시할 예정이다. 시리즈B 투자를 리드한 그린옥스캐피탈 관계자는 “역동적인 한국의 비즈니스 시장 규모에 비해 그동안 한국 실정에 맞는 HR 시스템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플렉스는 한국 최초의 관리자와 구성원 모두가 만족하는 올인원 HR 플랫폼이 될 것이고, 이미 세계적인 수준을 갖춘 플렉스팀의 장기적인 파트너로써 미래를 함께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장해남 플렉스 대표는 “아직도 대부분의 기업이 가장 중요한 인사 문제를 불충분한 데이터와 직감적 본능에 의존해 해결하고 있다”며 “기업이 플렉스를 통해 구성원의 생애주기 전반에 대한 데이터를 쌓고, 이를 개인과 조직의 성장을 동시에 극대화하는 데

    2022.01.18 11:04:11

    HR 플랫폼 플렉스, 380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누적 투자금 495억원 달성
  • ‘급여정산·전자결재’ HR 플랫폼 플렉스, 론칭 1년 만에 고객사 2만 곳 돌파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HR 플랫폼 스타트업 ‘플렉스(flex)’는 플렉스 이용 고객사가 2만 곳을 넘어섰다. 지난해 2월 베타 서비스를 선보인 플렉스는 출시 1년 6개월 만에 가입 고객사 2만 1000곳을 확보했다. 2020년 8월 2천 개 미만에서 론칭 1년 만에 10배 이상에 달하는 성장세다.플렉스는 근태관리, 급여정산, 전자계약, 전자결재(워크플로우) 등 기업 인사관리 전반에 필요한 필수 기능을 제공하는 HR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ervice as a Service)다. 카카오, 미래에셋, 한화 등 대기업부터 몰로코, 엔픽셀 등 유니콘 기업까지 국내 유수의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했다.전 세계적으로 HR SaaS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워크데이, 구스토, 제네피츠, 리플링, 독일의 페르소니오 등 글로벌 시장에서는 이미 다수의 HR SaaS 유니콘 기업이 탄생하고 있다. 플렉스는 국내에서 그 흐름을 이어받아 한국 대표 HR SaaS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다.장해남 플렉스 대표는 “개인정보를 다루는 HR 플랫폼인만큼 ISO(정보보호 및 개인정보 관리체계 국제 표준인증) 2종을 획득하는 등 정보보안도 업계 최고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사가 믿고 사용할 수 있는 HR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khm@hankyung.com 

    2021.09.07 15:48:22

    ‘급여정산·전자결재’ HR 플랫폼 플렉스, 론칭 1년 만에 고객사 2만 곳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