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은행 가계 대출 6조2000억원 증가…‘내 집 마련’ 수요 여전해

    [숫자로 본 경제]8월 은행 가계 대출이 전월 대비 6조2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증가세는 꺾였지만 주택 자금 수요는 여전히 높게 나타났다.한국은행이 9월 8일 발표한 ‘8월 중 금융 시장 동향’을 보면 8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 대출은 1046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7월 말보다 6조2000억원 늘었지만 전월(9조7000억원)보다는 증가세가 줄었다.한은 관계자는 “주택 매매와 집단 대출, 전세 자금 대출에 대한 자금 수요가 지속되는 가운데 7월 중 있었던 HK이노엔 등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 상환의 영향으로 신용 대출 잔액이 크게 감소한 데 따라 가계 대출 증가세가 꺾였다”고 설명했다. 한은에 따르면 7월 중 HK이노엔에 29조원의 청약 증거금이 몰렸는데 8월 3일 일부가 반환됐다. HK이노엔 공모주 청약 증거금 반환 금액 추정치는 1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주택 담보 대출은 여전히 높은 증가세가 이어졌다. 8월 주택 담보 대출은 764조2000억원으로, 전월보다 5조9000억원 늘었다. 2004년 관련 통계 속보치 작성 이후 8월 기준 넷째로 크게 증가했다. 전세 자금 대출 증가세도 여전했다. 전월과 동일한 규모인 2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기업 대출 증가 규모도 높았다. 8월 말 은행의 기업 대출 잔액은 1041조3000억원으로 7월 말보다 7조9000억원 늘었다. 이는 2009년 통계 속보치 작성 이후 8월 증가액 기준으로 최대 치다. 중소기업 대출과 개인 사업자 대출의 증가 폭도 8월 기준으로 가장 컸다.중소기업 대출은 7조5000억원 증가했고 개인 사업자 대출은 3조4000억원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악영향으로 자금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대기업 대출은 8월 3000억

    2021.09.11 06:00:09

    은행 가계 대출 6조2000억원 증가…‘내 집 마련’ 수요 여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