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삼성, 롯데, CJ 등 대기업 계열사 하반기 채용 9월 스타트···계열사별 일정 달라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삼성, 롯데, CJ 등 주요 대기업의 하반기 채용이 본격 돌입했다. 삼성그룹은 ‘2021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해 13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한다. 내년 2월 졸업예정자 또는 기 졸업자를 대상으로, 영어회화자격 보유자는 지원 가능하다. 삼성그룹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의 계열사가 참여한다. 삼성그룹은 13일까지 서류접수를 하고, 10~11월 중 직무적성검사(GSAT)를 온라인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 11~12월 중 면접을 통해 최종 신입사원을 선발한다. 롯데그룹은 ‘2021년 하반기 신입사원 상시채용’을 진행 중이다. 2022년 1월 입사 가능한 학사이상 학위 취득자 및 취득예정자를 대상으로 하며, 모집분야와 모집마감일은 계열사별로 다르다. 롯데렌탈과 롯데오토리스는 22일 18시까지 지원자를 모집하고, ‘롯데정밀화학’은 26일 17시까지 지원자를 모집한다.  CJ그룹도 하반기 신입사원을 채용 중이다. 국내외 학사학위 이상 소지자는 지원 가능하며, 모집마감일은 계열사별로 상이하다. CJ제일제당, CJ CGV는 26일 18시까지, CJ올리브영은 26일 22시까지, CJ ENM은 26일 23시, CJ LIVECITY는 26일 24시까지 지원자를 모집한다. 이외에도 CJ프레시웨이와 CJ대한통운은 27일 18시까지, CJ올리브네트웍스는 27일 19시까지 지원자를 모집한다.  포스코그룹은 ‘하반기 신입·경력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그룹 계열사 중 신입사원을 모집하는 기업은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케미칼이다. 기졸업 또는 내년 2월 졸업예정자가 대상이며, 영어회화자격 보유자를

    2021.09.08 11:07:06

    삼성, 롯데, CJ 등 대기업 계열사 하반기 채용 9월 스타트···계열사별 일정 달라
  • 3년간 4만명 채용한다는 삼성···올 하반기부터 시동건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삼성그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가석방 이후 첫 대졸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 삼성중공업 등 계열사는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하반기 3급(대졸)신입사원 채용을 실시한다. 서류접수는 13일 오후 5시까지이며, 10~11월 중 직무적성검사(GSAT)실시하고 이후 11~12월 중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은 코로나19 발생 시점인 지난해부터 직무적성검사를 온라인에서 치르고 있다. 삼성은 지난달 24일, 앞으로 3년간 240조원을 신규 투자하고 직접 고용 규모를 4만명으로 확대하겠다는 내용의 투자 고용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삼성그룹의 고용 확대 방안 발표로 인해 삼성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의 기대는 한껏 올라갔다는 평가다. 한편, 삼성은 이번 하반기 채용 규모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khm@hankyung.com 

    2021.09.08 10:41:20

    3년간 4만명 채용한다는 삼성···올 하반기부터 시동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