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영 앤드 리치’부터 1020까지…은행, 10년을 책임질 ‘미래 고객’ 잡아라

    [비즈니스 포커스]급변하는 금융 환경 속에서 은행권은 앞으로의 10년을 책임질 미래 고객을 확보하는 일에 분주하다. 은행권이 주목하는 미래 핵심 금융 소비자층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는 고액 자산가 그룹, 둘째는 향후 최대의 소비 권력을 가질 1020이다. ‘영 앤드 리치’는 앞서 언급한 두 가지 요소를 모두 갖췄다는 점에서 은행들이 가장 탐내는 고객층이다. 이들은 투자에 적극적이고 인맥을 만들기 위한 커뮤니티 형성에도 관심이 많다. 해외 부동산이나 미술 작품 등 투자처도 다양하다. 이러한 성향을 고려해 은행은 영 앤드 리치들을 겨냥한 자산 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영 앤드 리치 고객층의 프라이빗 뱅킹(PB)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하나은행은 클럽1·클럽1한남·압구정 PB센터를 축으로 서울 중심부의 ‘트라이앵글 존’을 영 앤드 리치 고객 집중 지역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자산 매각·스톡옵션·암호화폐 투자를 통한 신흥 부자들의 급성장에 대처하고 또한 벤처 사업가를 위해 기업 여신 경험 등이 풍부한 전담 프라이빗 뱅커를 배치해 영 앤드 리치 고객의 다양한 요청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있다.신한은행은 영 앤드 리치 전담 지점인 ‘PIB센터’를 운영 중이다. 신한금융그룹 내 최고의 기업금융(IB) 인력들을 배치했다. 기업가 고객에게는 맞춤 기업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투자컨설팅센터(ICC)의 전문가들이 투자 상품·포트폴리오·IB·법인회계·세무·부동산 등 자산 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또 2023년을 목표로 ‘영 PB 패스트 트랙’을 통해 영 앤드 리치 고객

    2022.09.26 06:00:08

    ‘영 앤드 리치’부터 1020까지…은행, 10년을 책임질 ‘미래 고객’ 잡아라
  •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중소기업 녹색 전환 위해 협력 필요해"

    윤종원 IBK 기업은행장이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글로벌 그린 허브 코리아(Global Green Hub Korea) 2022’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글로벌 그린 허브 코리아’는 탄소중립 및 에너지 전환에 대한 국내 기업의 기술을 소개하고 수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는 비즈니스 네트워킹 행사로 올해는 전 세계 40여개 발주처와 국내 150여개 기업이 참여했다.OECD 지속가능 중기금융 플랫폼 공동의장을 역임 중이기도 한 윤 행장은 국내 녹색금융 전문가 대표로 주최 측의 초청을 받아 ‘녹색 전환과 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윤 행장은 기조연설에서 “탄소중립을 위해 중소기업 참여가 중요하지만 여건은 어렵다”며, “진입장벽을 낮추는 녹색금융 지원 노력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소기업 녹색 전환 참여에 수반되는 애로사항을 극복하기 위해 금융을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 간 협력이 필요하다”며, “실현가능한 해법 모색을 위한 공동 노력과 함께 국제적으로 정합성있는 녹색금융 기준 마련 및 이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2.09.20 15:07:20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중소기업 녹색 전환 위해 협력 필요해"
  • 기업은행, IBK창공 육성기업에 투자유치 지원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IBK기업은행이 창업육성 플랫폼 IBK창공(創工)의 마포센터 1차 ‘Closed IR’을 시작으로 혁신창업기업 투자유치 지원에 나섰다고 27일 발표했다.‘Closed IR’은 IBK창공의 투자유치 지원 프로그램으로 실제 투자를 담당하는 벤처캐피탈리스트(VC)를 초청해 기업의 제품, 서비스를 소개하는 자리이다. 69개의참여기업이 IR피칭을 진행하고 VC의 피드백 및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지며 행사 종료 이후 기업과 VC 간 네트워킹이 이뤄진다.IR 피드백 결과를 바탕으로 기업에 맞춤별 멘토링 및 교육을 지원함으로써 부족한 역량을 보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혁신 창업기업의 호응이 높은 프로그램이다. 이번 IR에는 IBK금융그룹을 포함해 IBK창공의 간접펀드 운용사인 벤처캐피탈과 액셀러레이터, IMM인베스트먼트, 다올인베스트먼트, 현대기술투자 등 투자심사역 30여명이 참석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투자자들과 참여기업의 후속 미팅을 지원해 전반적인 투자유치 과정을 도울 계획”이라며 “Closed IR행사를 통해 혁신창업기업이 투자를 유치하고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기업은행은 2017년 IBK창공의 마포센터를 시작으로 구로, 부산, 서울대캠프, 대전에 창공을 개소해 운영중이다. 올 상반기까지 460개 기업을 육성하고 투·융자 등 금융 서비스 7475억원, 멘토링·컨설팅, IR 등 비금융 서비스 6462회를 지원했다. jinho2323@hankyung.com

    2022.07.27 15:18:28

    기업은행, IBK창공 육성기업에 투자유치 지원
  • 기업은행, 24일부터 ‘IBK창공’ 상반기 데모데이 개최…40개사 참여

    IBK기업은행이 오는 24일부터 3일 동안 서울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창업육성 플랫폼 ‘IBK창공(創工)’의 2022년 상반기 데모데이를 개최한다. 이번 데모데이는 최초로 IBK창공 4개 센터(마포·구로·부산·대전)가 함께 참여하는 행사로, 기존 행사보다 기간과 참여기업 규모를 확대했다. 행사는 총 3일 동안 진행되며 1일차 딥테크, 2일차 플랫폼, 3일차 바이오헬스로 업종별 세션을 구분해 각 산업의 미래와 사업방향을 제시한다. 올해 상반기 육성기업 중 40개사가 피칭에 참여해 신제품, 서비스를 소개하고 부스전시를 통해 기업홍보를 진행한다. 행사 이후에는 신사업 진출 및 투자를 원하는 대·중견·중소기업, 벤처캐피탈(VC) 관계자들이 IBK창공 기업과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킹 자리가 마련된다.데모데이 사전신청은 26일까지 IBK창공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모든 행사는  IBK창공 유튜브 채널 또는 이벤터스 웨비나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송출된다. 이번에는 온라인 참석자들을 위해 ‘IBK창공 메타버스’도 운영된다. 참여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 소개영상과 이미지, 기업 홈페이지까지 한 번에 볼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 방역조치 완화 이후 처음 개최되는 대규모 온·오프라인 데모데이인 만큼, 스타트업, VC, 대·중견기업, 유관기관들이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네트워킹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 스타트업의 성장단계별 지원 확대, IBK창공 운영 모델 다양화 등을 통해 혁신창업 생태계 내 IBK의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조수빈 기자 subinn@hankyung.com 

    2022.05.17 16:58:53

    기업은행, 24일부터 ‘IBK창공’ 상반기 데모데이 개최…40개사 참여
  • ‘편의성’에 초점 맞춘 IBK기업은행 ‘아이원뱅크’

    [비즈니스 포커스]IBK기업은행의 아이원뱅크는 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뱅킹 서비스 개선과 디지털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그 결과 사용자 중심의 사용자 환경(UI)과 사용자 경험(UX)을 구현함으로써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 금융 앱 중 ‘평점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아이원뱅크는 2월 25일 ‘쉬운 뱅킹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행권이 공동으로 마련한 ‘고령자 친화적 모바일 금융 앱 구성 지침’에서 정한 원칙을 반영했다. 고령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뱅킹 서비스를 출시한 최초의 사례다.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직관적인 화면, 단순한 메뉴 구성과 모바일 환경에 제약이 없는 서비스, 비대면 거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신 송금 프로세스’를 적용했다. 사기 의심 계좌와 수취인 계좌 사전 조회를 통해 착오 송금과 피싱을 예방한다.같은 날부터 아이원뱅크는 고객이 사전에 설정한 안심 지역에서만 접속을 허용하는 ‘안심 케어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다. 스마트폰의 위치 정보를 금융 보안에 접목한 은행권 최초의 사례다.이 서비스는 위치·시간·계좌 기반의 보안 서비스를 통합해 온·오프 기능으로 접근성을 개선해 편리하고 안전한 뱅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마트폰 위치 정보(GPS) 와 구글 지도(API)를 활용해 고객이 사전에 허용한 한국의 안심 지역에서만 접속이 허용된다. 이용 시간 설정을 통해 특정 시간에 자신 이외의 다른 이용자가 접속할 수 없도록 이용 시간을 제한한다. 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2.05.04 06:00:06

    ‘편의성’에 초점 맞춘 IBK기업은행 ‘아이원뱅크’
  • 기업은행 'IBK창공', 혁신 창업기업에 성장지원 확대

      IBK기업은행은 지난 2월 9일 ‘서울대학교 창업경진대회’에서 우수 창업팀으로 선정된 창업동아리에게 ‘IBK기업은행 특별상’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IBK창공 서울대캠프’는 지난해 5월 예비창업자 발굴 및 지원을 위해 기업은행과 서울대학교가 체결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마련된 창업육성 플랫폼이다. 기업은행은 참여기업에 사무공간, 1:1 맞춤형 멘토링, 서울대 출신 선배 창업가와 네트워킹을 진행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등 예비창업자의 성장을 지원했다.  이번 행사에는 IBK창공과 서울대학교가 공동 육성한 창업동아리 10개팀이 참여해 창업 아이템을 소개하며 열띤 경쟁을 펼쳤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IBK는 현재 5개의 IBK창업육성 플랫폼을 운영중”이라며 “향후에도 유수기관과 업무협약을 통해 잠재력 있는 예비창업자 공동 육성·지원을 위해 IBK창공 캠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졸업기업에게도 후속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IBK창공 졸업기업 클로즈드 설명회(Closed IR)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참여대상은 창공 졸업기업 369개사 중 투자유치가 필요한 기업이며 IBK금융그룹 투자담당자 및 실제 투자를 담당하는 외부 VC(벤처캐피탈리스트) 투자 심사역이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행사 이후에는 심사위원의 평가와 피드백을 바탕으로 전문가 컨설팅과 교육을 실시한다. 또 중견·대기업의 투자유치와 판로개척 등 사업연계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행사는 IBK창공 마포, 구로, 부산센터에서 개최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2022.02.11 06:00:57

    기업은행 'IBK창공', 혁신 창업기업에 성장지원 확대
  • IBK기업은행, 비대면 창업 지원 플랫폼 오픈

    [비즈니스 플라자]IBK기업은행이 비대면 창업 지원 플랫폼인 ‘온라인 창공’ 웹페이지를 오픈했다. 온라인 창공은 초기 기업의 경영 애로 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창업 기초 지식이나 국내외 다양한 창업 지원 사업 현황을 모아 제공한다.또 IBK기업은행은 기업 현황을 스스로 파악하고 문제점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기업진단’ 프로그램을 구축해 임시·정밀 진단을 수행한 기업에 전문 컨설턴트의 솔루션과 유관 기관 웹사이트 정보를 제공한다.이 밖에 다수의 창업 관계자들이 400여 개의 IBK창공 혁신창업기업과 투자·제휴·협업 등을 제안할 수 있는 온라인 만남의 환경도 구축했다.IBK창공은 창업 기업에 투자?융자, 컨설팅, 사무 공간 등의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지원하는 창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2017년 12월부터 지난 10월 말까지 369개 육성 기업을 대상으로 투·융자 등 금융 서비스 3926억원, 멘토링·컨설팅, 기업 홍보(IR) 등 비금융 서비스 5034회를 지원했다. 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1.11.27 06:00:42

    IBK기업은행, 비대면 창업 지원 플랫폼 오픈
  • 달라진 IBK기업은행…모험 자본 키우고 전문 인재 중용

    [비즈니스 포커스]IBK기업은행(이하 기업은행)이 달라졌다. 중후장대 제조업 지원에서 벗어나 신기술 벤처 투자에도 힘주고 있다. 통상 부행장들이 퇴임하면 맡았던 자회사 수장 자리에 전문 인력들이 대거 등용돼 핸들을 잡고 있다. 국책 은행으로서 중소?벤처기업 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는 동시에 수익성도 추구하겠다는 포석이다. 환골탈태의 중심엔 지난해 1월 취임한 윤종원 행장이 있다. 윤 행장은 국제통화기금(IMF)·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와 대통령 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을 거친 경제 전문가다. 그는 10년간 굳건했던 내부 승계 전통을 깨고 탄생한 외부 출신 행장이라 선임 초기 낙하산 논란에 시달리기도 했다. 하지만 1년 반이 지난 지금 윤 행장은 기업은행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능력 위주의 인사를 단행하고 내부 갈등을 봉합하며 단계적으로 조직을 개편하는 등 실용성을 추구한 경영이 주효했다. 성과는 숫자로 나타났다. 기업은행은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1조원을 넘었다. 사상 최대 실적이다. IBK캐피탈·IBK투자증권 등 주요 자회사도 일제히 큰 폭의 실적 성장세를 보였다. 기업은행이 모험 자본 투자를 통해 기업공개(IPO)에 성공한 기업 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2019년 3개에서 지난해 10개로 늘었다. 지난해 IPO 기업이 총 70개인 점을 고려하면 괄목할 만한 성적표인 셈이다. 모험 자본 투자는 신생 기업으로선 든든한 자금조달처를 확보할 수 있는 한 방법이다. 이 기업이 IPO에 성공하면 기업은행은 투자 수익을 거둘 수 있다.   인사 키워드, 전문성?공정 ‘인사가

    2021.08.11 06:00:31

    달라진 IBK기업은행…모험 자본 키우고 전문 인재 중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