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화, 녹색채권 1500억원 규모 발행…“2차전지·태양광 분야에 투입”

    ㈜한화가 2년 연속 녹색채권을 발행하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한화는 24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녹색채권 발행을 통해 최대 1500억 원 규모의 자금 공모에 나선다고 밝혔다.녹색채권은 신재생 에너지 등 친환경 사업 관련 자금 조달을 위한 특수목적 채권이다. 공인기관 인증을 받아야 발행할 수 있다. ㈜한화는 1월 19일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ESG 채권 최고 등급인 그린(Green)1을 획득했다.모집 자금은 ㈜한화의 ESG 관련 자체 사업인 2차전지, 태양광 설비 분야에 투입될 예정이다. ㈜한화 기계부문은 2차전지의 소재·전극, 조립, 화성, 모듈팩 공정에 사용되는 각종 장비와 태양광 셀·모듈 분야의 전문 설비를 생산하고 있다.㈜한화 관계자는 “ESG 경영 관점에서 자체사업에 대한 투자와 지속 가능 경영 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이번 녹색채권은 3년, 5년물로 구성되며, 신용등급은 ‘A+·안정적’이다. 24일 금융감독원 증권 신고서 제출하고 26일 수요 예측을 거쳐 2월 8일 발행될 예정이다.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SK증권이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2.01.25 17:27:16

    한화, 녹색채권 1500억원 규모 발행…“2차전지·태양광 분야에 투입”
  • 포드, 적극적인 ESG 움직임으로 재무 실적 개선

    [ESG리뷰] 글로벌 ESG 동향 포드, 적극적인 ESG 움직임으로 재무 실적 개선 미국의 자동차 회사 포드는 11월 4일 25억 달러(약 3조원)규모의 녹색 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기업으로는 최대 규모의 녹색 채권 발행이다. 포드는 2020년 발행했던 50억 달러(약 5조9000억원) 규모의 고금리 채권(8~9.5%) 대비 절반 이하의 낮은 금리(3.2%)로 선순위 무보증 사채를 발행했다. 포드는 녹색 채권을 조달하는 목적으로 2025년까지 마하 E, F-150 라이트닝과 같은 전기차 개발·생산을 위한 투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포드의 이번 녹색 채권 발행이 눈에 띄는 이유는 지난 9월 155억 달러(약 18조3000억원) 규모의 론을 발행한 직후 다시 역대 최대 규모인 25억 달러의 녹색 채권을 발행했기 때문이다. 현재 포드의 신용 등급은 ‘BB+’ 수준이다.포드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면서 신용도를 보강하고 금리 인하까지 이어지는 모습이다. 포드는 사람과 지구에 좋은 환경과 이니셔티브에 투자하는 것이 투자자들에게 환영받고 있다고 자평했다. 포드는 2035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로 하면서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탄소 배출량을 76% 줄이는 한편 2030년까지 생산하는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하기로 했다.또한 포드는 ESG에 적극적인 활동이 재무 실적 개선으로 연결되기 위해 국제 자본 시장 협회 등에서 자금 조달의 투명성, 정보 공개, 영향 측정 등에 대해 외부 검증을 받는 한편 지속가능자금조달위원회를 구성해 자금 조달 프로젝트가 사회적 책임 전략 계획을 준수하고 적격 기준을 충족하게끔 했다. 그 결과 포드의 지속 가능한 자금 조달 프레임워크에 설명된

    2021.11.15 06:00:11

    포드, 적극적인 ESG 움직임으로 재무 실적 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