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신수종 사업 '그린·배터리 소재' 낙점…공격 투자 나선다

    [CEO 24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정밀화학·롯데알미늄 공장을 연이어 찾아 그룹의 미래 먹거리가 될 그린 소재와 배터리 소재 등 고부가 가치 소재에 대한 투자를 강조했다. 신 회장은 5월 15일 롯데정밀화학 인천 공장과 롯데알미늄 안산 1공장을 잇따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롯데정밀화학 인천 공장은 한국 유일의 식의약용 셀룰로스 유도체 생산 공장으로, 최근 증설 작업을 완료하고 상업 생산을 앞두...

    2021.05.24 07:30:14

    신수종 사업 '그린·배터리 소재' 낙점…공격 투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