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interview] Better talk

    몇 년 사이, 골프업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브랜드가 어뉴골프라는 걸, 부정할 수 없을 거다. 숨기려고 해야 숨길 수 없는 낭중지추의 디자인과 매력을 지닌 어뉴골프를 이끌고 있는 수장 박민규 대표를 만났다. 그가 어떻게 어뉴골프를 이다지도 높은 곳에 올려놓았는지, 묻고 또 물었다.어뉴골프는 2015년에 론칭했다. 골프 쪽에 백그라운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어떻게 골프 브랜드를 론칭할 생각을 하게 되었나?스노보드, 스키와 같은 익스트림 스포츠를 베이스로 하는 브랜드를 운영했었다. 일본에 제품들을 수출하며 일본 바이어들과 친해졌다. 그들을 통해 골프 분야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 듣기도 하고, 골프 브랜드를 만들어보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받기도 했다. 당시엔 골프에 관심이 없었다. 그러던 중, 2012년 즈음에 골프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성격상, 내가 도전하고자 하는 분야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덤벼들 순 없었다. 하루에 8시간씩 연습을 하고, 공부도 하며 골프를 알아갔다. 그렇게 노력했더니, 아주 빠르게 싱글 핸디캐퍼가 됐다.운동 신경이 좋은가 보다. 아무리 노력해도 몇 개월 만에 실력자가 되는 건 힘든 일이다.원래 운동을 했었다. 태권도를 했었던 터라 운동 감각이 좀 있다. 어쨌든 그렇게 골프에 대한 전반적인 것을 알고 난 후, 어뉴골프를 론칭했다.준비 기간은 얼마나 걸렸나?골프를 배우기 시작한 것부터 계산하면, 3년을 준비했다. 회사라고 할 것도 없었다. 그냥 직원 없이 나 혼자 일했다. 로고 디자인은 물론 제품 디자인 그리고 일러스트까지 혼자 완성했다. 특히 로고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로고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마음에 드는 로고를 완성하기 위

    2021.09.28 15:10:50

    [interview] Better 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