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pecial] 'K-위스키'의 역사를 돌아보다

    일본산 위스키는 없어서 못 팔 정도다. 대만과 인도 위스키에 대한 호평도 이어진다. 그런데 왜 ‘K-위스키’는 왜 없을까. 아니다. 있다. 한국 위스키의 과거와 현재를 통해 미래를 내다본다.  코드명: ‘특급’ 위스키 개발 작전 한국에서도 위스키를 만들었다.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원액을 함유한, ‘국산 특급 위스키’가 존재했다. 1980년, 정부는 위스키 국산화 정책을 발표한다. 그리고 당시 주류 업계를 이끌던 OB씨그램과 진로, 백화양조 3사에 위스키 제조 면허를 발급했다. 위스키 원액 수입 및 제조를 허가하는 대신 국산 위스키 원액을 개발하라는 조건이었다. 3사는 즉각 약 200억 원을 들여 국산 위스키 개발을 위한 몰트위스키 제조 시설을 완비한다. 그리고 1982년 처음 국산 위스키 원액을 생산하며 국산 위스키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2년 후인 1984년 국산 대맥을 원료로 한 그레인위스키가 생산되기 이른다. 당시 정부는 3사에 주질의 고급화를 주문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전까지 우리 품질로 만든 세계적 위스키를 시장에 내놓겠다는 목표였다. 결실을 맺은 건 그로부터 3년 후인 1987년 3월 1일. 드디어 국산 위스키 원액으로 만든 첫 번째 위스키가 탄생한다. 국산 특급 위스키라는 ‘거창한’ 이름이 붙은, ‘디프로매트(OB씨그램)’와 ‘다크호스(진로)’였다. 당시 기사에 따르면 이 위스키들은 국산 몰트 원액 9%와 국산 그레인 원액 28%를 함유하고 있었다. 100% 국내 생산 원액을 사용하기에는 비축량이 모자랐기에 1989년까지 완전한 국산화를 이루겠다는 포부가 뒤따랐다. 그런데 전혀 예상치 못한 문제에 당면

    2022.09.27 17:53:16

    [Special] 'K-위스키'의 역사를 돌아보다
  • “국산 토종 첫 위스키 해외 수출 완판...수제 맥주처럼 주세법 개선돼야”

    [인터뷰] 입구에 들어서자 웅장한 느낌의 황동색 증류기 2기가 가장 먼저 눈에 띄었다. 오랜 역사를 가진 스코틀랜드의 증류기 제조 회사 ‘포사이스(Forsyths)’가 만든 제품으로 마치 예술 작품을 연상케 한다. 이 증류기 1기의 가격은 수억원에 달한다. 한쪽에서는 위스키의 주원료인 맥아를 분쇄하고 발효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경기도 남양주 화도읍의 야산 중턱에 자리한 ‘쓰리소사이어티스 증류소’의 ...

    2021.05.18 06:53:03

    “국산 토종 첫 위스키 해외 수출 완판...수제 맥주처럼 주세법 개선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