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서울문화재단, 유망예술지원사업 ‘비넥스트(BENXT)’ 예술계를 이끌 젊은 예술가의 13작품 공개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차세대 문화예술계를 이끌어갈 젊은 예술가의 성장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비넥스트(BENXT)’에 선정된 13개 팀의 작품을 오는 12월 3일부터 내년 2월까지 연이어 무대에 올린다.서울문화재단 유망예술지원사업의 일환인 비넥스트(BENXT)는 데뷔 10년 이내의 전도유망한 예술가를 발굴해 예술계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명인 ‘비넥스트(BENXT)’는 ‘BE=NEXT’의 의미로 “다음 세상을 열어갈 미래가 촉망한 예술가를 발굴한다”는 뜻을 담았다.비넥스트(BENXT)는 연극·무용·음악·전통·다원·시각예술의 6개 분야에서 총 13개 팀의 유망예술가를 선정했다. 이들은 지난 5월 공모에 선정된 후 6개월 동안 서울연극센터, 서울무용센터, 문래예술공장 등 서울문화재단의 창작공간에서 각 예술가들의 작품 개발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완성된 작품을 공개하게 됐다.연극 분야의 연출에서는 김지은의 ‘Omnipresent Human’와 극작에서는 신효진의 ‘머핀과 치와와’가 선정됐다. 김지은 연출가는 자신의 역사에서 이야기를 찾으며 주로 여성, 딸의 서사, 장애와 질병, 젠더 퀴어, 노인 등을 탐구하는 연극 연출가다. ‘Omnipresent Human’(2022년 1월 14~18일, 연희예술극장)은 가까운 미래에 인공지능이 대부분의 일자리를 대체한다는 사회를 그렸다. 신효진 작가는 글을 쓰면서 변두리에 있는 존재를 고민하는 극작가다. ‘머핀과 치와와’(2022년 1월 21~30일, 서강대학교 메리홀 소극장)는 인공지능이 가정에 전부 한 대씩 보급되고 미래엔 동물 종과 인간 종의 결합되는 기현상을 이야기

    2021.11.30 17:15:25

    서울문화재단, 유망예술지원사업 ‘비넥스트(BENXT)’ 예술계를 이끌 젊은 예술가의 13작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