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펄펄 끓는 ‘철강 3사’ 역대급 실적 보인다

    [비즈니스 포커스]포스코가 올해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글로벌 철강 시황 호조로 제품 판매가 증가하고 원료 가격 상승에 따른 철강 가격이 강세를 보인 덕분이다. 시장에서는 10년 만에 ‘철강 슈퍼 사이클’이 찾아왔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 같은 흐름은 올 4분기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현대제철·동국제강 등 철강 3사가 올해 나란히 역대급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연간 영업이익 9조 시대’ 여는 포스코포스코는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20조6370억원, 영업이익 3조1170억원을 기록했다고 10월 25일 공시했다. 1968년 창사 이후 분기 기준 최고 실적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67.3% 껑충 뛰었다. 포스코의 3분기 영업이익은 분기 실적을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최대 규모다. 본업인 철강 사업이 호실적을 이끌었다.포스코의 철강 사업 실적만 집계한 3분기 별도 기준 매출은 11조3150억원, 영업이익은 2조29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2.0%, 776.3% 증가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원료비의 증가에도 판매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경신했다”고 설명했다.신성장 부문 자회사들도 포스코의 호실적에 힘을 보탰다. 포스코케미칼은 2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 판매 가격 상승 등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포스코에너지는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의 가격 급등에도 불구하고 전력 단가가 상승하면서 영업이익이 전 분기 대비 1180.0% 증가했다.포스코는 올 4분기와 내년에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자동차를 비롯해 조선·건설 등 전방 산업의 호조

    2021.10.30 06:00:26

    펄펄 끓는 ‘철강 3사’ 역대급 실적 보인다
  • 철강에 AI 적용… “2025년 세계 최고의 디지털 철강 강국”

    [HELLO AI] AI 뉴스 한국의 주요 철강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위해 연대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1월 19일 “‘철강 디지털 전환 연대’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철강 디지털 전환 연대는 철강 생태계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한국의 대표 철강사들이 긴밀히 연대,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포스코·현대제철&...

    2021.02.04 08:41:53

    철강에 AI 적용… “2025년 세계 최고의 디지털 철강 강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