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4억 페라리가 가방으로 환생했다’…최태원 SK 회장도 주목

    [스페셜 리포트] ‘사회 문제 해결’…2022년 주목받는 소셜 벤처 : 모어댄모어댄은 최이현 대표가 2015년 창업한 소셜 벤처로, 연간 400만 톤에 이르는 버려지는 자동차 가죽 시트·안전벨트·에어백을 업사이클링해 가방·지갑·액세서리 등의 패션 아이템을 만든다.2018년 최태원 SK 회장이 ‘글로벌 지속 가능 발전 포럼’에서 모어댄의 가방을 직접 들고 나와 소개해 주목받았다.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이 모어댄 가방을 사용하며 입소문을 타기도 했다. SK이노베이션은 2015년 모어댄의 창업자금 1억원을 지원하고 후원을 이어 가고 있다.모어댄은 업사이클링 브랜드 ‘컨티뉴’를 통해 2021년 4월부터 ‘가방이 된 벤틀리 백팩’을 시작으로 프리미엄 친환경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12월에는 폐차 처분된 슈퍼카 페라리 가죽을 재활용해 만든 페라리 백팩을 선보였는데 220만원의 고가에도 불구하고 공식 출시하기도 전에 완판됐다.특히 이 제품은 버려지는 폐차 가죽을 재활용했을 뿐만 아니라 빗물로 소재를 세척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해 제품을 만들면서 물발자국·탄소발자국 제로화를 실천한 과정까지도 친환경적인 제품이다.이 제품은 43년 동안 가방을 만들어 온 장인이 100% 수작업을 통해 만들어 내 품질 측면에서도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가방 1개를 만드는 데 약 50일이 소요된다. 모어댄은 프리미엄 친환경 가방은 물론 지갑·신발 등 프리미엄 제품의 종류를 더욱 늘려 나갈 예정이다.또 롤스로이스, 포드 머스탱, 벤츠 지바겐과 같이 더 다양한 완성차 브랜드들의 폐차 가죽을 활용해 새로운 프리미엄 친환경 제품들을 출시할 계

    2022.01.12 06:02:01

    ‘4억 페라리가 가방으로 환생했다’…최태원 SK 회장도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