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서울의 거리에서 미래를 만나다

    [스페셜 리포트]대학생부터 예술가까지 젊은이들이 모여들자 특색 있는 가게가 하나둘 생겨났다. 입소문(지금은 SNS)을 타고 소문이 퍼졌다. 사람들이 붐비자 상업 시설들이 밀려 들어왔다. 건물주들은 하나둘씩 월세를 올리기 시작했다. 결국 애초 이 거리를 만든 주인공인 작은 가게들은 골목으로 숨어들거나 자취를 감춘다. 서울의 길들은 모두 이런 과정을 거쳤거나 거치고 있는 중이다.서정렬 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는 서울 거리의 변천사를 이렇게 설명한다. “베이비붐 세대가 소비력을 지니자 명동과 종로가 붐볐다. 1990년대 아파트 값이 급등하고 ‘강남 시대’가 열리면서 압구정 로데오거리에 오렌지족이 출몰했다. 2000년대부터 ‘홍대 전성시대’가 열렸다. 2010년 들어서는 크고 작은 이벤트가 열리는 성수동과 골목 곳곳으로 이동이 시작됐다.”위치만 달라졌을 뿐이다. 붐비는 거리에는 그 시대 트렌드의 맨 앞에 선 사람들이 몰렸고 문화와 자본은 이들을 쫓았다. 길의 흥망성쇠는 문화와 젊음 그리고 자본의 함수 관계라고 할 수 있다는 얘기다.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K-컬처의 산파 역할을 한 서울의 길을 따라가 봤다.‘젊은 거리’의 시작은 통금 해제외국인들은 서울을 “24시간 축제가 벌어지는 곳”이라고 표현한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지 서울 곳곳은 잠들 시간조차 없었다. 그 시작은 정확히 4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서울의 거리가 뜨거워진 첫 장면에는 1982년 야간 통행 금지의 해제가 있었다. 밤 12시 통금이 해제되자 서울의 번화가는 급성장하기 시작했다. 연세대와 이화여대 등 대학이 몰려 있는 신촌과

    2022.06.04 06:00:07

    서울의 거리에서 미래를 만나다
  • [단독]아미, 가로수길에 국내 최초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프랑스 패션 브랜드 아미(AMI)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국내 최초 플래그십 스토어의 문을 연다.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아미는 신사동 중심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다. 오픈 시기는 7월 말~8월초로 예정됐으며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하트 로고로 잘 알려진 아미는 최근 MZ세대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브랜드다. 가격은 다소 높지만 기존 명품 브랜드들보다는 접근성이 높아 ‘신명품’으로 분류된다. 창립자인 알렉상드로 마티우시가 하트와 A를 조합해 만든 본인의 서명에 영감을 받은 로고로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아미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시국에도 매월 두 자릿수 이상 매출이 증가하며 인기를 증명한 바 있다. 최근 글로벌 명품 스토어들이 연일 가로수길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의 '아르켓'이 국내 최초 플래그십 스토어의 위치를 가로수길에 낙점했다. 메종키츠네, 이솝 등 상대적으로 단가는 높지만 MZ세대에게 인지도가 높은 브랜드들이 가로수길을 장식하면서, 그 대열에 아미가 합류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2.06.03 15:58:57

    [단독]아미, 가로수길에 국내 최초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