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핀다, 1년만에 금융사 두 배 이상 늘어나 52곳 ... “업계 최다”

    대출 중개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가 총 52개 금융사를 연계하며 업계 최다 금융사를 보유 중이라고 20일 밝혔다.핀다는 가장 많은 금융사를 통해 고객 상황에 맞춰 낮은 금리와 높은 한도 등 최적의 대출 조건을 찾아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지난해 12월 핀다와 연계한 금융사는 25곳이었는데 불과 1년 만에 52개 금융사로 두 배 이상 늘어났다.이는 영업일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9일마다 금융사 한 곳을 연계했다는 의미다. 이번 달에만 우리카드 및 진주저축은행과 현대캐피탈, 피플펀드 등 네 개 금융사가 새롭게 들어왔다.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 “고객 개개인의 상황에 따라 가장 낮은 금리와 높은 한도 등 최적의 대출 조건을 찾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있어 다양한 제휴 금융사를 빠르게 연동하는 작업은 필수불가결의 요소”라며 “2022년에도 더 많은 금융사와 제휴하며, 대출 상품의 다양화에도 힘쓸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2021.12.20 15:28:41

    핀다, 1년만에 금융사 두 배 이상 늘어나 52곳 ... “업계 최다”
  • [카드뉴스] 국내 은행 ESG 환경 분야 취약, 올해 금융사 ESG 가속화에 따른 산업계 자금 흐름 변화 전망

    ESG 중요도가 높아짐에 따라 국내 은행들도 핵심 부서로 ESG 전담팀을 꾸리는 등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어요. 하지만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어요. 한 은행권 관계자는 "국내 은행 ESG 전담팀은 사회공헌 담당자가 대체되어 전문성이 부족하다"고 전했죠. 키이스 리 WWWF 아시아 지속가능금융 총괄은 "평가 요소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인사 부문이며, ESG 전문가와 고위급 책임자를 둬야 한다"고 조언한 바 있어요.또한 ESG 채권은 그린본드(친환경 관련 투자 자금 마련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가 거의 발행되지 않고, 사회적 채권 비중이 높은 상황이에요. 그린본드와 지속가능채권 발행이 더 증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죠.키이스 리 총괄은 "기후변화 관련 재무 정보를 국제 공시 기준에 맞추지 않으면 좋은 평가를 받기 힘들다"고 강조했어요.이에 따라 국민은행 ESG 담당 부서는 이달 초 '적도 원칙'(대규모 사업이 환경·사회에 영향을 줄 경우 참여하지 않겠다는 국제협약) 가입 신청을 했어요. 신한은행은 지난해 은행 중 최초로 '적도 원칙'에 가입한 바 있으며, 우리은행도 올해 가입을 목표로 하고 준비 중이에요.또한 올해부터 금융사가 ESG 중심으로 기업 여신을 평가할 전망이며, 산업계 자금 흐름도 달라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어요. 이전에는 신용등급 및 거래 이력만 확인했다면, 앞으로는 재무구조가 좋아도 ESG 평가가 안 좋다면 대출 및 증액받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여요.김민주 매거진한경 minjoo@hankyung.com 

    2021.01.29 17:23:37

    [카드뉴스] 국내 은행 ESG 환경 분야 취약, 올해 금융사 ESG 가속화에 따른 산업계 자금 흐름 변화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