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1년만에 금융사 두 배 이상 늘어나 52곳 ... “업계 최다”
대출 중개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가 총 52개 금융사를 연계하며 업계 최다 금융사를 보유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핀다는 가장 많은 금융사를 통해 고객 상황에 맞춰 낮은 금리와 높은 한도 등 최적의 대출 조건을 찾아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핀다와 연계한 금융사는 25곳이었는데 불과 1년 만에 52개 금융사로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이는 영업일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9일마다 금융사 한 곳을 연계했다는 의미다. 이번 달에만 우리카드 및 진주저축은행과 현대캐피탈, 피플펀드 등 네 개 금융사가 새롭게 들어왔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 “고객 개개인의 상황에 따라 가장 낮은 금리와 높은 한도 등 최적의 대출 조건을 찾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있어 다양한 제휴 금융사를 빠르게 연동하는 작업은 필수불가결의 요소”라며 “2022년에도 더 많은 금융사와 제휴하며, 대출 상품의 다양화에도 힘쓸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