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경BUSINESS

중국·베트남·튀르키예 해외 시장을 어찌하오리까…한국 기업 케이스 스터디 3

중국 시장에서 웃고 운 LG생활건강·튀르키예 팬데믹에 휘청인 CJ CGV ·베트남에서 힘 못 쓰는 우아한형제들

[비즈니스 포커스] 신세계와 롯데는 1990년대 말~2000년대 중국 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경제 발전 과정에서 유통 시장이 커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몇 해 전 두 회사 모두 중국에서 철수했다. 각종 규제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보복 문제 등 정치적 리스크가 원인이 됐다.

2022.08.11 06:00

MONEY

[big story] 디지털 플랫폼, 자산관리 환골탈태 이끈다

자산가격의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자산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대중화 흐름도 빨라지고 있다. 자산관리 대중화의 중심에는 디지털 플랫폼이 자리하고 있다. 플랫폼을 활용하면 거액이 아니더라도 소액만으로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 개인별 맞춤형 자산관리가 가능하다는 것도 강점으로 지목된다. 글로벌 금융 시장이 3고(고물가·고금리·고환율) 현상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에 꽁꽁 얼어붙고 있다. 자산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자산관리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게 되는 상황, 그럼에도 기존의 자산관리는 초고액자산가에 맞춰져 있고 일반 고객들은 제한적인 서비스에 머물러 있다. 이를 타개하는 대안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이 바로 디지털 플랫폼이다.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자산관리는 소액만으로도 활용이 가능해 전통적인 자산관리에 비해 비용 구조가 효율적이다. 이 때문에 대형 금융기관들은 자체 운용 툴을 개발하고 핀테크 회사들에 대한 투자나 협력을 통해 웰스테크 분야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자산관리 수요 고객층 확대…핀테크가 주도 최근 디지털 자산관리를 주도하는 것은 전문적인 플랫폼을 보유한 핀테크 회사다. 기존 자산관리 진입장벽을 낮추면서 개인 맞춤형 서비스 다각화를 이끄는 데 기여할 뿐 아니라 디지털 자산관리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자산관리 고객층은 일반 중산층과 MZ(밀레니얼+Z) 세대까지 확대되며 다양해졌는데 디지털 플랫폼들이 은퇴 세대를 위한 퇴직연금, 특화 플랫폼, 젊은 층을 위한 소액 투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또 디지털 플랫폼은 최소 가입금액 및 계좌 유지금액, 계좌 유지 수수료로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서비스 이용 장벽을 낮추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디지털 플랫폼 회사들의 활약으로 위기감에 빠진 대형 금융사들은 종합 금융 플랫폼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내 은행들은 고객 다변화에 초점을 둔 옴니채널 구축을 본격화하고 있다. 단순히 소비자가 은행 업무만 보고 나가는 게 아니라 자사 은행 계열의 다른 금융 업무도 이용하는 충성 고객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은행권을 중심으로 제안된 디지털 유니버설 뱅킹은 플랫폼을 활용한 은행과 투자 서비스, 보험, 연금 등 종합 금융 서비스 체계의 점진적인 전환으로 이어졌다. 금융권, 고객 다변화 위해 종합 금융 플랫폼 구축 지난해 말부터 국내 은행은 뱅킹 애플리케이션에 증권, 보험, 카드 등의 핵심 서비스를 묶어 하나의 ‘슈퍼 앱’ 형태를 선보이고 있다. 신한은행은 개인뱅킹 앱인 ‘신한 쏠(SOL)’을 전면 개편하는 ‘뉴 앱’ 프로젝트를 지난해 말부터 추진했고, 은행권을 중심으로 자회사의 금융 서비스를 연계하는 단일 앱 방식의 플랫폼 형태로 전환하고 업종 간 겸영도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이대기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디지털 유니버설 금융은 물리적 합병이 아닌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비은행 금융 서비스를 연계하거나 결합하는 형태로 기존 유니버설 뱅킹과 완전히 차별화하는 것”이라며 “은행과 비은행 간 구분이 모호해질 수 있다”고 했다. 지난해부터 슈퍼 앱으로 전면 개편한 KB금융의 대표 앱인 ‘KB스타뱅킹’이나 신한금융의 ‘신한은행 쏠’은 기존에 고객이 불편했던 경험을 개선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상품 가입 과정을 전면 재구축하고 고객 중심의 메뉴를 통합했다. 은행 앱에서 증권사의 주식 매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거나 자동로그인을 허용하는 등 핀테크 앱처럼 간소화를 추진한 것이다. 다른 부동산과 차량 등 비금융권 자산도 등록해 전체 자산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은행들은 자체적인 디지털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했다. KB국민은행은 올해 1월 인공지능(AI) 기반 ‘콜봇 서비스’를 수신 상품 만기 안내에 처음 도입한 데 이어 지난 4월에는 대출 상품의 연체 관리에도 적용했다. 콜봇 서비스는 은행권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으로 구축됐는데 음성인식 기술과 음성합성 기술을 결합해 채팅이 아닌 음성으로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신속한 상담이 가능한 방식이다. JB금융의 경우 계열사 데이터를 하나의 플랫폼에 모아 놓은 그룹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 허브’를 구축했다. 데이터 허브는 그룹 계열사의 금융 데이터와 공공데이터 등 외부 데이터를 융·복합화한 것이다. 하나금융은 지난 5월 혁신 기술 벤처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3000억 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 펀드인 ‘하나 비욘드 파이낸스 펀드’를 설립했다. 펀드는 신기술사업투자조합 형태로 결성됐는데 주요 투자 대상은 메타버스, AI, 빅데이터, 프롭테크, 모빌리티 등 혁신 기술 분야의 국내외 유망 기업이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4월 국내 금융사 최초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 펀드인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를 통해 100억 원의 투자를 진행하기도 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비용 절감이나 플랫폼에 친화적인 MZ세대 고객이 확대되면서 기존 금융사들도 기존의 초고액자산가를 타깃으로 한 자산관리의 변화가 불가피하다”며 “향후 디지털 플랫폼의 역할이 강화되는 만큼 다양한 고객층을 흡수할 자산관리 플랫폼 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미경 기자 esit917@hankyung.com

2022.07.27 06:03

한경JOB&JOY

지금은 ‘무지출’, ‘짠테크’ 시대 … ‘플렉스’, ‘욜로’는 옛말

-최근 1년간 120만 건의 빅데이터 분석 결과, 무지출·무소비는 뜨고 플렉스·욜로 키워드는 감소 -물가 상승으로 소비자들 지갑 닫고 절약 챌린지 참여… ‘절약’ 관련 연관어 언급량 평균 51% 증가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2021년 하반기부터 2022년 상반기까지 소비 행태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 결과, 소비를 극단적으로 줄이는 ‘무지출’과 ‘무소비’ 언급량은 30% 증가한 반면에 명품 소비를 지칭하는 ‘플렉스’, ‘욜로’ 언급량은 1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커뮤니케이션그룹 KPR 부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는 매스미디어와 SNS(트위터, 인스타그램)와 웹(블로그, 커뮤니티) 상의 빅데이터 약 120만 건을 분석한 결과, 경기 불황으로 소비자들의 소비 심리와 행태가 변화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한 ‘KPR 인사이트 트리’에 따르면 2021년 7월부터 2022년 6월까지의 소비 행태 관련 연관어 분석 결과 ‘무지출’, ‘무소비’ 언급량은 2021년 하반기 11,364건에서 2022년 상반기 14,819건으로 약 30% 증가했고, 이에 비해 ‘플렉스’와 ‘욜로’에 대한 언급량은 90,097건에서 80,093건으로 약 1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지출과 무소비 관련 연관어로는 ‘냉장고’와 ‘포인트’, ‘중고거래’의 언급량이 2021년 하반기에 비해 2022년 상반기에 평균 51%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장고의 언급량은 2021년 하반기 1,435건에서 2022년 상반기 2,055건으로 약 43.2% 증가했고, 포인트 언급량은 1,590건에서 1,995건으로 약 25.5% 증가했으며 중고거래 언급량은 1,061건에서 1,973건으로 약 86.4% 증가했다. 이는 소셜미디어 상에서 ‘냉장고 파먹기(냉장고에 남아 있는 식재료로 음식을 해먹는 것)’를 통해 지출을 줄이는 챌린지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 ‘짠테크(‘짜다’와 ‘재테크’를 합친 신조어)’ 열풍으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포인트를 모아 기프티콘으로 교환하거나 현금으로 돌려받는 형태가 트렌드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반면, 플렉스와 욜로 관련 연관어로는 ‘여행’, ‘쇼핑’, ‘명품’ 등이 상위에 올랐지만 언급량은 2021년 하반기에 비해 2022년 상반기에 평균 25%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언급량은 2021년 하반기 7,615건에서 2022년 상반기 6,485건으로 약 26% 감소했고, 쇼핑 언급량은 6,743건에서 4,493건으로 약 33% 감소했으며 명품 언급량은 3,058건에서 2,607건으로 약 15% 감소했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 김은용 소장은 “고물가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면서 소비자들의 지출은 줄고 있지만 여전히 소비는 계속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소비 심리를 포착하고 공략하는 마케팅 전략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jinho2323@hankyung.com

2022.08.10 10:25

매거진 구독/구매

한경 ESG 구독신청
한경 ESG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240,000
구독신청
비즈니스
한경BUSINESS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98,000
구독신청 e매거진 보기
머니
MOMEY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59,000
구독신청 e매거진 보기
직장 생활 센스와 매너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6,200
구매신청
틈틈이 가족 여행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4,400
구매신청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ESG 2.0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돈 되는 해외 ETF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에이미 조 이지골프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인생리뉴얼 ABC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궁금한 상속증여 개정판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트래블 이노베이션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부동산 절세법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CES 2022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22,500
구매신청
한경무크 요즘 뜨는 막걸리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6,200
구매신청
한경무크 요즘 환경 브랜드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3,500
구매신청
한경무크  AI 스타트업 100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6,200
구매신청
한경무크 중대재해처벌법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6,200
구매신청
한경무크 궁금한 AI와 법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 무크 메타버스 2022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6,200
구매신청
한경 무크 인더스트리 2022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22,500
구매신청
한경 무크 해외 명품 주식 50선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무크 슬기로운 주식생활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2,600
구매신청
한경 무크 ESG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
한경 무크 똑똑한 주식투자
한경 MOOK
연간구독 온라인 신청 할인가
₩18,000
구매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