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다단계로 ‘투잡’ 뛴 농협 차장 해고···법원 "해고 정당"

    근무 중 다단계 판매로 돈을 번 농협중앙회 직원에 대한 징계 해고는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1부는 7일 농협중앙회 전 직원 정모 씨가 해고를 무효로 해달라며 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의 항소심에서 원고 손을 들어준 1심을 깨고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농협중앙회 차장이던 정씨는 2016년부터 한 다단계 회사 판매원으로서 동료 직원들에게 건강기능식품을 팔다 2018년 적발돼 징계 해고됐다. 정씨는 징계가 부당하다며 2019년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1심 재판부는 겸업금지의무 위반, 근무 시간 중 내부 직원 대상 영업 행위 등이 징계 사유에 해당하지만 징계 수준이 과하다며 해고가 무효라고 판결했다.재판부는 다단계 판매가 농협중앙회 사업 영역과 충돌하지 않고, 정씨가 동료들에게 구매를 강요한 적도 없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하지만 2심 판결은 달랐다. 농협중앙회 측은 과거 농협은행 직원 가운데 정씨와 같은 다단계 회사 판매원으로 활동하다 해고 4명, 정직 2명, 감봉 2명 등 무더기 징계를 받은 사례를 재판부에 제시했다.2심 재판부는 정씨가 농협은행에서 중징계당한 이들 못지않게 심각한 비위 행위를 저질렀다며 해고가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또 정씨가 농협중앙회에 직접적으로 중대한 손해를 일으켰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기업 질서를 문란하게 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농협은행에서 징계 해고된 1명은 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해고 판정을 받아냈고, 농협은행이 노동위원회를 상대로 소송을 내 현재 서울고법에서 2심이 진행 중이다.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4.02.12 08:42:02

    다단계로 ‘투잡’ 뛴 농협 차장 해고···법원 "해고 정당"
  • [2022 CSR]농협, 범농협 사회공헌 활동…지역 동반성장 주도

    [2022CSR]농협중앙회 농협은 1961년 창립 이후 농업·농촌의 경쟁력 강화와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본연의 역할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중점을 두고 실천해 오고 있다.매월 사회공헌 실천 테마를 선정해 범농협 임직원이 조직적·체계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나가고 있으며 12만 임직원의 역량을 결집해 매년 80만여 시간에 달하는 봉사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설날 정(情) 나눔 주간을 정해 소외 이웃 1만 가구에 10억 원 상당의 우리 농축산물 꾸러미를 마련해 전국 16개 지역본부와 연계해 전사적으로 나눔 활동을 실시했다. 또한 서울 성북구 정릉동 일대 소외 이웃 300가구를 찾아 연탄 4만5000장과 우리 농산물 꾸러미 등 총 50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며 우리 이웃과 농협이 함께하는 사랑의 온기 나눔을 몸소 실천했다.6월에는 한국전쟁 72주년 및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참전유공자 300가구에 우리 농산물 가공제품 꾸러미를 포장해 전달하기도 했다.특히 2021년 10월부터는 임직원이 자발적·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나눔 문화를 조성하고 확산해 국민적 공감대를 만들어보자는 취지에서'NH임직원 나눔실천 LEVEL UP 운동'을 실시 중이다.이와 함께 매월 급여에서 900원을 공제해 기부하는 범농협 임직원 급여끝전 기부 운동에 550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지난 8월에 뇌전증으로 투병하고 있는 쌍둥이 자매 가족에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농협은 향우 급여끝전 기부금을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매월 헌혈의 날을 지정해 헌혈을 통한 나눔 실천에 동참하고 있으며, 지금까

    2022.10.25 17:29:45

    [2022 CSR]농협, 범농협 사회공헌 활동…지역 동반성장 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