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우조선해양, 7년 만에 연간 수주 금액 100억 달러 달성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6척을 수주하며 7년 만에 연간 수주 금액 100억 달러 이상을 달성했다.대우조선해양은 북미 지역 선주 두 곳에서 LNG 운반선 4척, LNG 운반선 2척을 각각 수주했다고 1일 발표했다. 총 수주 금액은 1조4956억원이다.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LNG 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선이다. 이중 연료 추진 엔진(ME-GI)과 고도화한 재액화설비(Gas Management System)를 탑재해 온실가스의 주범인 메탄 배기가스의 대기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5년 하반기까지 선주 측에 차례로 인도할 예정이다.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수주로 올해 누적 수주 금액 104억4000만 달러(약 12조3300억원)를 기록했다. 2014년 149억 달러 이후 7년 만에 연간 수주 금액 100억 달러 이상을 이뤘다.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20척, LNG 운반선 15척, 원유 운반선 11척,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9척, 해상 풍력 발전기 설치선(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 플랜트 2기를 수주했다. 3년치 이상의 일감을 확보했다는 게 대우조선해양의 설명이다.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 세계적 노력에 적극 동참하는 등 미래 친환경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며 “올해 수주한 선박 56척 중 45척이 이중 연료 추진 친환경 선박으로 회사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2.01 11:34:56

    대우조선해양, 7년 만에 연간 수주 금액 100억 달러 달성
  •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2030년 컬러 강판 연매출 2조원 달성”

    동국제강이 국내 최초 철강 브랜드 ‘럭스틸’ 론칭 10주년을 맞아 2030년까지 컬러 강판 연매출 2조원, 연 100만 톤 생산 체제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DK 컬러 비전 2030’을 발표했다.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8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동국제강의 컬러 강판 사업을 현재 85만 톤, 1조4000억원 규모에서 2030년 100만 톤, 2조원으로 43% 성장시킬 것”이라며 “컬러 강판 매출 비중도 현재 20%에서 30%까지 늘리겠다”고 말했다.장 부회장은 컬러 강판 글로벌 판매량 65만 톤(10년 내 35% 확대), 프리미엄 제품 판매 50만 톤(10년 내 78% 확대)의 중장기 목표도 제시했다. 동국제강은 지난해 기준 시장 점유율 35%의 한국 최대 컬러 강판 사업자다.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컬러 강판 생산 기지인 연 85만 톤 생산 능력의 부산공장을 가지고 있다.장 부회장은 이날 비전 달성을 위한 솔루션으로 ‘초격차’ 전략을 소개했다. 동국제강은 현재 멕시코·인도·태국 등 3개국 3개 거점을 지녔다. 이를 2030년까지 7개국 8개 거점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미주·유럽·동남아·호주 등을 추가 진출 지역으로 검토한다.장 부회장은 컬러 강판 사업의 ‘필(必)환경 지속 성장’도 강조했다. 차별화, 고급화한 컬러 강판을 통해 시장을 선도하는 것은 물론 제조 공정까지 친환경으로 구현한다는 전략이다.장 부회장은 이날 세계 최초의 친환경 컬러 강판 라인(ECCL, Eco Color Coating Line)의 개념을 공개했다. 그는 “컬러 강판 제조 공정에서 코팅용 접착제나 화석 연료 가열 과정을 최소화하는 ECCL로 탈바꿈해 2030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 사용량을 50% 감축하겠다

    2021.11.08 10:01:41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2030년 컬러 강판 연매출 2조원 달성”
  • 삼성중공업, 2조원대 수주…올해 목표 채웠다

    삼성중공업이 올해 연간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삼성중공업은 유라시아 지역 선주와 셔틀 탱커 7척에 대한 블록·기자재 및 설계 공급 계약을 총 17억 달러(2조453억원)에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삼성중공업은 올해 들어 71척(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3척, 컨테이너선 44척, 원유 운반선(셔틀 탱커 포함) 14척), 103억 달러(약 11조6000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5월 78억 달러에서 91억 달러로 한 차례 높인 연간 수주 목표를 13% 초과 달성했다.삼성중공업의 ‘조선 부문 수주 100억 달러 돌파’는 조선업 수퍼 사이클의 정점이던 2007년 126억 달러에 이은 역대 둘째 사례다. 조선업 시황 회복의 긍정 시그널로 평가된다는 게 삼성중공업의 설명이다.향후 시황 전망도 밝다. 클락슨리서치가 최근 발간한 조선 시황 전망 보고서(Clarkson Research Forecast)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의 탄소 배출 규제 강화로 친환경 선박과 노후 선박 교체 확대 수요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2023년~2031년 연평균 선박 발주량은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900여 척까지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탈탄소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고효율 친환경 선박 발주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남은 기간 양질의 수주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0.18 14:18:14

    삼성중공업, 2조원대 수주…올해 목표 채웠다
  • 탄소 중립 달성 위해 전방위 협업하는 철강·조선업계

    한국 철강·조선업계가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전방위 협력하고 있다.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관련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앞당기기 그룹 차원에서 손을 맞잡는 사례도 늘고 있다.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포스코·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하이리움산업 등과 함께 선박용 액화 수소 탱크 개발에 나섰다.한국조선해양과 포스코 등은 올해 하반기까지 소형 선박용 액화 수소 연료 탱크를 시범 제작할 계획이다. 여러 테스트 과정을 거쳐 향후 대형 선박용으로 확대 개발해 나간다는 목표다.수소를 선박으로 장거리 운송하기 위해서는 액화 수소 형태로 저장해야 한다. 부피를 약 800분의 1로 줄여야만 대량 운송이 가능하고 안전성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소는 섭씨 영하 253도의 극저온에서 액화된다. 온도 변화에도 쉽게 기화하는 특징이 있어 안정적으로 보존하는 첨단 극저온 기술이 필요하다.한국조선해양은 가스선과 가스추진선 개발·건조 경험을 활용해 액화 수소 탱크의 설계와 선급 승인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는 액화 수소의 저장과 운송에 특화된 극저온용 스테인리스 강재를 개발하기로 ?다. 하이리움산업은 수소 액화기와 육상 액화 수소 탱크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선박용 탱크 제작을 맡는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액화 수소 탱크의 안전성 연구와 연료 공급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조선업계는 오는 2030년부터 글로벌 수소 분야 투자가 증가하면서 액화 수소의 해상 운송도 본격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세계 수소위원회와 맥킨지는 최근 발간한 ‘수소 인사이트’ 보고서에서 오는 2030년 전 세계 수소 분야 투자

    2021.09.24 06:00:14

    탄소 중립 달성 위해 전방위 협업하는 철강·조선업계
  • 대우조선해양, 3000톤급 최신예 잠수함 수주

    대우조선해양이 한국 해군의 최신예 잠수함 건조 계약을 수주했다.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3000톤급 잠수함 ‘장보고-III Batch-II사업’의 2번함 건조 사업을 9857억원에 계약했다. 이 잠수함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8년 말까지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방사청이 발주한 3000톤급 잠수함 5척 중 4척을 수주했다. 지난 8월 1차 사업 선도함인 도산안창호함을 인도했고 2차 사업 선도함도 건조에 돌입한 상태다.장보고-III 사업은 한국 해군의 핵심 전력인 3000톤급 잠수함을 독자 기술로 건조하는 사업이다. 방사청은 2차 사업에서 1차 사업 대비 수중 작전 지속 능력과 표적 탐색, 무장 능력을 한 단계 향상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잠수함의 핵심 성능인 잠항 시간을 늘리기 위해 기존 납축전지 대신 리튬이온전지를 적용한다.리튬이온전지는 잠수함의 가동을 비롯해 주요 장비에 전력을 공급하는 에너지 저장 장치다. 기존 납축전지 대비 수중 지속 항해와 고속 기동 시간이 향상되고 수명도 두 배 이상 길다. 유지 보수 등 편의성 면에서도 장점을 지녔다는 게 대우조선해양의 설명이다.대우조선해양은 1987년 장보고-I 사업의 첫째 함정인 ‘장보고함’을 수주한 이후 현재까지 한국에서 가장 많은 22척의 잠수함을 수주했다. 이 가운데 16척을 인도했고 6척을 건조 중이다. 한국 기업 중 유일하게 6척의 해외 잠수함 수주 실적도 보유하고 있다.유수준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전무)은 “신규 수주한 3000톤급 잠수함의 성공적 인도는 물론 방사청이 올해 발주할 예정인 수상함 건조 사업과 내년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 설계 사업도 잘 준비

    2021.09.11 06:00:07

    대우조선해양, 3000톤급 최신예 잠수함 수주
  • 성신여대, 3주기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제' 우수 인증대학 선정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성신여대는 지난 15일 교육부가 주관하는 3주기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제’ 평가에서 우수 인증대학으로 선정됐다. 기존 평가와는 달리 3주기 인증제는 학위 과정과 어학연수 과정을 분리해 평가했다. 성신여대는 모든 조건을 충족하여 학위 과정과 어학연수 과정 모두 인증을 취득했다. 인증 기간은 올해 3월부터 2023년 2월까지다. 2014년 1주기부터 현재까지 매해 인증을 유지한 성신여대는 교육국제...

    2021.02.18 13:31:43

    성신여대, 3주기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제' 우수 인증대학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