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 탱커 7척 수주로 누적 103억 달러 기록
한 차례 높인 수주 목표 13% 초과 달성

(사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이중 연료 추진 셔틀 탱커. /삼성중공업 제공
(사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이중 연료 추진 셔틀 탱커.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5,090 +0.20%)이 올해 연간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은 유라시아 지역 선주와 셔틀 탱커 7척에 대한 블록·기자재 및 설계 공급 계약을 총 17억 달러(2조453억원)에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들어 71척(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3척, 컨테이너선 44척, 원유 운반선(셔틀 탱커 포함) 14척), 103억 달러(약 11조6000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5월 78억 달러에서 91억 달러로 한 차례 높인 연간 수주 목표를 13% 초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의 ‘조선 부문 수주 100억 달러 돌파’는 조선업 수퍼 사이클의 정점이던 2007년 126억 달러에 이은 역대 둘째 사례다. 조선업 시황 회복의 긍정 시그널로 평가된다는 게 삼성중공업의 설명이다.

향후 시황 전망도 밝다. 클락슨리서치가 최근 발간한 조선 시황 전망 보고서(Clarkson Research Forecast)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의 탄소 배출 규제 강화로 친환경 선박과 노후 선박 교체 확대 수요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2023년~2031년 연평균 선박 발주량은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900여 척까지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탈탄소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고효율 친환경 선박 발주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남은 기간 양질의 수주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