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고혈압·당뇨병 환자 무더위 주의보

    혹서기의 시절이 다가왔다. 더위와의 싸움만으로도 쉽게 지치는 요즘, 고혈압·당뇨병 환자들에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다. 한여름 무더위 건강 관리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여름철 무더위에는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나 노인은 특별히 건강을 챙겨야 한다. 더위로 기력이 좀 떨어지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노인은 체온 조절 능력이 약해 더위에 쉽게 쓰러지고, 고혈압이나 당뇨병 환자는 몸에서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혈액이 끈적거리게 돼 심근경색,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 폭염에 갑자기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하는 것도 이런 이유가 크다.무더위, 인체에 어떤 변화를 주나  인체가 더위를 느끼면 뇌의 시상하부는 체온을 끌어내리기 위해 '체온 조절 시스템'을 가동시켜 피부 혈류량을 늘리고 땀을 배출한다. 이 과정에서 여러 '부작용'이 나타나 노년층이나 만성질환자의 건강 상태를 악화시킨다. 우선 피를 피부 쪽으로 보내기 위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호흡이 가빠진다. 동시에 인체 다른 부위에 공급되는 혈액량은 부족해진다.혈액 공급량이 정상을 밑돌면 식욕을 잃고 소화 기능이 약해지고(위장관), 소변이 줄고 인체의 대사작용이 원활하지 않게 되며(신장), 인지 기능 등 정신적인 활동이 둔해지고(뇌), 운동 능력이 평소보다 저하돼 다칠 위험이 높아진다(근육).폭염에 장시간 노출되면 이 같은 체온 조절 시스템마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체온이 올라간다. 체온이 섭씨 1도 오를 때마다 심장의 분당 혈액 박출량은 3리터씩 증가한다. 더위로 신체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심장이 무리하면 심근경색 가능성이 커진다.노년층&

    2022.07.27 07:56:11

    고혈압·당뇨병 환자 무더위 주의보
  • [styling] 짧거나 길거나

    PEARLY GATES반복적 로고의 활용이 꽤 훌륭한 패턴을 완성해낸다. 가끔은 이렇게 화려한 조합도 시도해보는 건 어떨까? 남국에서 즐겨 입을 법한 패턴이 더운 여름날, 시원한 느낌을 선사한다.프린팅 냉감 반소매 티셔츠 23만8천원·올오버 로고 하프 팬츠 33만8천원·로고 스퀘어 벨트 15만8천원·로고 스파이크 어글리 골프화 37만8천원 모두 파리게이츠.MUNSINGWEAR화이트 팬츠는 제아무리 과한 컬러라도 다 받아낸다. 그리고 너무도 잘 알고 있겠지만, 추운 겨울보단 더운 날 더 반가운 컬러다. 화이트 컬러를 잘 활용해보시길.로고 원 포인트 티셔츠 25만8천원·스트레치 두잉 팬츠 33만8천원·보아 시스템이 장착된 스파이크 골프화 가격미정 모두 먼싱웨어.HAZZYS GOLF더운 날에도 어두운 컬러를 고집한다면, 소재 선택에 민감해야 한다. 몸에 달라붙는 소재는 피해야 하고, 두꺼워서도 안 된다. 바지도 조금은 편안한 핏과 실루엣을 선택하는 게 움직임에 불편부당함이 없을 거다.미니멀 로고 캡 5만8천원·다크 그린 자카드 반소매 티셔츠 18만8천원·블랙 저지 카고 조거 팬츠 17만8천원 모두 헤지스 골프, 골프화 25만9천원 콜한.ADIDAS GOLF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하다. 이렇게 단정하게 반바지를 입고 골프장을 찾는다면, 반바지 입장 금지를 고수하는 골프장들이 사라지지 않을까?프라임 블루 DJ 폴로 10만8천원·데크 쇼츠 12만8천원·코드케이오스 21 20만원 모두 아디다스 골프LE SONNET필드에서도 우아함을 잃고 싶지 않다면, 볼륨 스커트를 찾아나서면 된다. 르쏘넷의 스커트는 일상에서도 필드 위에서도 모두 활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일석이조다.레트로 무드 피케 티셔츠 16

    2021.07.30 17:43:12

    [styling] 짧거나 길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