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EDITOR's LETTER] 한국 경제와 정권도 구한 수출의 마법은 풀리고 있는데…

    [EDITOR's LETTER]“국산이 아직 일제한테 안 되네. 맞나?”(아버지)“그래도 국내 1위입니다. 백색 가전 1위를 놓친 적은 없습니다.”(아들)“국내? 1위? 국내 1위? 니 어디 전국체전 나가나?”(아버지)시청률 1위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 나오는 대사입니다. 재벌 회장이 아들을 꾸짖으며 한 말입니다. 실제 현실에서도 삼성그룹 창업자 이병철 회장과 이건희 회장 둘 다 비슷한 말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 결과 삼성이 어떻게 됐는지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을 듯합니다.생각해 보면 축복 받은 나라는 분명히 있는 것 같습니다. 박해를 피해 영국에서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온 미국 선조들이 도착한 땅은 한 대륙에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축복의 땅이었습니다. 유럽에도 복 많은 나라들이 있습니다. 스페인·그리스·이탈리아·프랑스 등은 한 해가 시작되는 1월 1일을 수백억 달러의 경상 수지 흑자로 출발합니다. 지중해를 끼고 있는 빼어난 자연환경, 수많은 문화유산 등으로 매년 여행 수지 흑자가 수백억 달러에 달하기 때문입니다. 이들 나라가 경상 수지 적자를 낸다는 것은 흑자를 모조리 까먹으면서 한 해를 보냈다는 말입니다. 고등어 강국 노르웨이는 그냥저냥 살고 있었는데 1970년 북해 유전 발견으로 나라와 후손들이 팔자를 고쳤습니다. 한국은 어떨까요. 교과서에서 나온 대로입니다. 자원은 없고, 자연환경은 내세울 정도는 아니고, 유적도 유럽에 비하면 남은 게 별로 없습니다. 그런 나라가 북쪽으로 가는 길은 막혀 있고 미사일은 시시때때로 인근 영공을 날아다닙니다. 깊은 한숨이 나오는지요.  그래서

    2022.12.10 06:00:10

    [EDITOR's LETTER] 한국 경제와 정권도 구한 수출의 마법은 풀리고 있는데…
  • [EDITOR's LETTER] 늑대처럼 다가오는 경제 위기, 마법의 주문만 외우고 있는 정부

    [EDITOR's LETTER]어느 시대이건 ‘마법의 주문’이란 게 있었습니다. “이게 다 XX 때문이야”라고 외치면 많은 문제가 덮여 버리는 그런 핑곗거리 말입니다. 한국에서는 “이게 다 북한 때문이야”가 대표적입니다. 이 주문이 위기를 돌파하는 마법같은 힘을 줬던 시절이 있었습니다.미국과 유럽에서는 9·11테러 이후 “테러와의 전쟁”이라고 하면 많은 일이 풀렸습니다. 세르주 알리미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발행인은 요즘 마법의 주문은 “이게 다 푸틴 때문이야”로 바뀌었다고 진단합니다. 미국도 프랑스도 다 마찬가지라는 지적이었습니다. 정부의 무기력증을 덮어버리는 수단입니다. 한국도 다르지 않습니다. 위기를 가리키는 각종 지표에도 정부는 심각해 보이지 않습니다. “이게 다 푸틴 때문이야”라고 외치는 것으로 정책을 대신 하는 듯합니다.이번 주 한경비즈니스는 세계 경제를 덮친 위기 상황을 짚어 봤습니다. 선진국은 주식·부동산 등의 가치가 하락하는 자산 시장의 위기를 겪고 있고, 일부 개발도상국은 국가 부도의 궤도에 얹혀졌습니다. 지난 30년, 길게는 40년간 선진국들은 저금리 시대를 살았습니다. 미국 금리가 이를 말해 줍니다. 인플레이션 파이터 폴 볼커가 1980년대 물가를 잡은 이후 미국 금리는 추세적으로 낮아졌습니다. 닷컴 버블 붕괴와 9·11 테러, 2008년 금융 위기 등 어려울 때마다 정부가 돈을 푼 결과입니다. 저가의 중국산 공산품도 선진국 물가안정에 기여했습니다. 그렇게 40년이 흘렀습니다.코로나19 사태는 저금리 시대의 하이라이트이자 한 시대의 종지부를 찍는 변곡점이 됐습니다. 각국 정부는 시중

    2022.10.08 06:00:08

    [EDITOR's LETTER] 늑대처럼 다가오는 경제 위기, 마법의 주문만 외우고 있는 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