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골목상권 철수…상생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CEO 24시] 김범수 카카오 의장골목상권 침해와 문어발식 사업 확장 등으로 구설에 오른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논란이 된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 카카오의 사업 구조를 해외 진출과 혁신 사업 중심으로 바꾼다는 계획이다.김 의장은 10월 5일 국회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국정 감사에 출석해 “골목상권을 침해하는 사업에는 절대로 진출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회적으로 지탄받는 부분이나 문제의 논란이 있는 부분에 대해선 과감하게 수정하고 개선하겠다”고 말했다.김 의장은 “투자 중인 회사 중 미래 방향성이 부족하고 세계로 뻗어나가지 못할 것으로 보이는 곳은 정리할 계획”이라며 “카카오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구분해야 한다는 책임감도 커졌다”고 덧붙였다.김 의장은 이날 서민과의 상생 방안도 내놓기로 약속했다. 그는 “카카오가 가진 플랫폼으로 돈 없고 인맥 없고 기술도 모르는 사람들이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줘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다”고 강조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0.11 06:00:15

    골목상권 철수…상생 플랫폼으로 거듭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