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에쓰오일, 사우디 아람코와 블루 암모니아 공급…‘수소경제 박차’

    에쓰오일이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규모 청정 수소 프로젝트에 참여한다.에쓰오일은 대주주인 아람코와 협력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생산한 경쟁력 있는 블루 암모니아를 국내에 공급하는 등 해외 청정 암모니아 생산원의 확보, 도입 및 수소 추출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에쓰오일은 최근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한 삼성물산과 국내 발전 회사에 청정수소와 암모니아 혼소 연료를 공급할 예정이다.이와 관련 최근 열린 정부의 ‘수소 선도 국가 비전’ 발표에서 청정수소 프로젝트 컨소시엄 참여를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삼성물산을 비롯해 남부발전 등이 함께 참여한다.에쓰오일은 자체적으로도 대규모 수소 수요를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공장 연료를 수소 연료로 전환하고, 중질유 분해·탈황 등의 생산 공정에 청정수소를 투입할 계획이다.에쓰오일은 이번 청정수소 프로젝트 컨소시엄 참여를 계기로 수소 경제에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된다. 에쓰오일은 올해 초 차세대 연료 전지 벤처기업인 에프씨아이(FCI)의 지분 20%를 확보함으로써 수소 산업 진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FCI는 40여 건의 고체산화물 연료 전지(SOFC)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7년까지 최대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100MW 이상 규모의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그린수소 사업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지난 9월 17일에는 삼성물산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식’을 체결하고 경쟁력 있는 탄소중립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에쓰오일과 삼성물산은 생산시설, 글로벌 네트워크 등 양사가 축적한 운영 노하우와 인프라를

    2021.10.13 06:00:24

    에쓰오일, 사우디 아람코와 블루 암모니아 공급…‘수소경제 박차’
  • [화제의 리포트] 암모니아, 다시 인류를 구할까

    [화제의 리포트] 이번 호 화제의 리포트는 한상원·이동헌 대신증권 애널리스트가 펴낸 ‘암모니아, 다시 인류를 구할까?’를 선정했다. 한 애널리스트와 이 애널리스트는 “친환경 정책의 강화에 따라 수소 경제의 확대 과정에서 장거리·대규모 운송에 유리한 암모니아가 차세대 수소 캐리어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며 “강화되는 선박 환경 규제 속에서 암모니아가 수소 에너지의 캐리어 역할을 맡게 되면 2040년까지 암모니아 운반선은 약 588척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고부가 가치 선종에서 우위를 보이는 한국 조선소의 점유율 확대가 명확하다”고 예상했다.암모니아는 NH₃의 화학식을 갖는 무색의 화합물이다. 독특하고 자극적인 냄새가 특징이며 부식성을 갖는 유해 물질이다. 암모니아 생산의 필요성은 질소에서 비롯됐다. 암모니아를 활용한 질산 비료의 생산은 식물(농작물)에 대량의 질소 공급을 가능하게 했고 인류는 식량난을 극복할 수 있었다. 최근 들어 암모니아가 다시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질소가 아닌 수소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글로벌 경제에 강한 충격을 줬지만 이를 계기로 기후 위기(지구 온난화)에 대한 인식은 더욱 강화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연구 결과(2016년)에 따르면 지구 온도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변수는 탄소 배출이었다.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화석 연료 축소)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핵심 방안으로 거론되는 것이 수소다. 다만 수소 경제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저장과 운송 방식의 발전 역시 수반돼야 한다. 수소 경제와 암모니아 수소 경제의 밸류체인은 크

    2021.10.06 06:01:10

    [화제의 리포트] 암모니아, 다시 인류를 구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