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신한카드, LG트윈스 한국시리즈 우승기념…우승 엠블럼 각인 한정판 카드 발급

    신한카드는 LG트윈스의 202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을 기념하고, 그 동안 한결같이 응원해준 팬들에 대한 감사의 의미를 담아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 16년간 LG트윈스의 스폰서로 활동 중이며, 경기관람 할인 등의 혜택을 담은 ‘LG트윈스 신한카드’를 출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그동안 LG트윈스와의 제휴 관계를 바탕으로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먼저, 29년만의 우승을 기념, 우승 엠블럼이 각인된 한정판 ‘LG트윈스 신한카드’를 신용카드 2,900명과 체크카드 2,900명에 한해 발급하는 이벤트를 선착순으로 진행한다. 이 카드는 오는 16일부터 신한카드 홈페이지 및 신한카드 앱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신청받기 때문에 조기 중단될 수 있다. 또, 제작기간을 고려, `24년 1월 중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LG트윈스 신한카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신용카드 고객 29명과 체크카드 고객 29명에게 굿즈 형태의 LG트윈스 3종 메탈카드(우승 엠블럼, 럭키, 스타 이미지)를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신한카드 홈페이지 및 신한카드 앱을 통해 오는 16일부터 29일까지 응모 가능하며, 당첨자는 오는 12월 15일에 신한카드 홈페이지 및 신한카드 앱에 공지된다. `24년 2월 중 수령이 가능하며, 제세 공과금은 신한카드에서 부담한다. LG전자 제휴카드회원을 위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11월 17일부터 11월 20일까지 ‘New LG전자베스트샵 Plus 신한카드’로 LG베스트샵(오프라인매장에 한정, 백화점 및 홈플러스 입점 매장은 제외)에서 1,000만원 이상 결제고객 대상으로 마이신한포인트 10만 포인트를 지급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신한카드 홈페이지 또는 신한카드 앱에서 확인

    2023.11.14 11:52:27

    신한카드, LG트윈스 한국시리즈 우승기념…우승 엠블럼 각인 한정판 카드 발급
  • “호텔에 누워 야구 보는 꿈이 현실로”...서울에 대형 돔구장 설립

    한국에서도 호텔 객실 침대에 누워 프로야구 경기를 즐길 수 있는 날이 올까. 서울시가 잠실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버금가는 첨단 돔구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진다. 북미 출장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은 16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잠실 돔구장 건립 계획을 드러냈다. 건설비 5000억 예상이날 돔구장을 둘러본 오 시장은 “야구는 보는 것도 목적이지만 가족 단위 등 삼삼오오 모여 즐길 수 있게 시설이 아주 잘 돼 있어 하나의 축제 같은 느낌이다. 호텔이 돔구장과 붙어 있어 가능한 일”이라며 “우리도 이렇게 야구를 축제처럼 즐길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 호텔과 연계해 돔구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로저스센터는 투수 류현진 선수가 속한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홈구장으로 돔 형태의 경기장이다. 특히 이곳은 메리어트시티센터호텔과 일체형으로 조성돼 일부 객실에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메리어트시티센터호텔은 시즌 중에는 주로 야구관객이, 비시즌에는 컨벤션센터 방문객 등이 이용한다. 숙박비는 경기 일정에 따라 다른데 대략 300∼2000달러(약 40만∼250만원) 수준인데, 시즌 중에는 거의 빈 객실이 없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는 후문이다. 서울시가 계획 중인 잠실 돔구장은 민간투자로 진행되는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개발 사업’의 일부다. 서울시는 현재 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서울스마트마이스파크(가칭·주간사 ㈜한화)를 선정해 돔구장 건립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돔구장과 호텔(야구장 뷰 120실 포함해 총 300여실)을 연계 조성해 객

    2023.09.18 16:55:33

    “호텔에 누워 야구 보는 꿈이 현실로”...서울에 대형 돔구장 설립
  • 프로야구의 경제학, 2兆 시장에서 움직이는 10개 구단

    [스페셜 리포트]프로야구가 3년 만에 관중과 함께 시즌을 시작했다. 2019년 이후 처음 입장 제한 없는 리그의 시작이다.1982년 출범한 한국 프로야구는 올해 불혹이 됐다. 한국 최고·최대 프로 리그로 자리 잡았다. 다른 종목과 달리 세계 시장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수준이 팬들을 그러모은 배경이다. 그 결과 야구에서 발생하는 경제효과는 2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자유 계약 선수(FA) 시장만 1000억원대 수준으로 성장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주춤했지만 1000만 관중 시대가 머지않았다는 관측도 낳았다.협소한 한국 시장만 놓고 보면 프로야구에서 나오는 숫자는 성공이라고 평가할 만하다. 하지만 각 구단은 여전히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숫자로 40년 된 프로야구 시장을 분석해 봤다. LG트윈스 78억원, NC다이노스 38억원, 두산베어스 34억원. 각 팀이 지난해 낸 적자 규모다. 다른 구단도 사정은 비슷하다. 이익을 내도 규모가 작거나 아니면 적자다. 프로야구단은 큰 이익을 내는 회사가 아니다. 40년간 관련 시장이 커지고 팀도 많아졌지만 돈을 버는 구단은 없다고 봐야 한다. 과거 선수를 키운 후 팔아서 돈을 벌던 구단이 있기는 했지만 돈 안되는 프로야구 구단을 기업이 운영하는 이유도 분명히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경제적 효과 때문이다. 각 구단의 모기업은 사회 공헌 차원에서 야구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한다. ‘어린이에게 꿈을’은 프로리그 출범 첫해의 슬로건이다. 야구장에는 꿈과 희망, 노력과 열정이 가득 담겨 있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구호다. 지역 경제 활성화와 스포츠 육성을 위해 운영 중이라는 말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적자와 계속된 투자 금

    2022.04.16 06:00:02

    프로야구의 경제학, 2兆 시장에서 움직이는 10개 구단
  • 올 시즌 첫 선 ‘신세계 야구단’, 마케팅 인력 충원해 본격 ‘관객맞이’ 나선다

    [한경잡앤조이=이도희 기자] 4월 3일 첫 경기를 앞두고, 프로야구 현장 곳곳에서 채용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올해 프로야구 무대에 데뷔하는 신세계 야구단이 개막을 앞두고 마케팅팀 인력 선발에 나섰다. 신세계그룹의 이마트는 1월 26일, 야구단 매각 관련 양해각서(MOU)를 맺고 SK텔레콤이 운영하던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인수했다. 아울러 지난달 23일, 신세계그룹은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채용 고용 형태는 8개월간 근무하는 계약직이다. 6개월 근무 후에는 경우에 따라 정규직 전환이 가능하다. 선발 직무는 CSR 및 스포츠마케팅 콘텐츠 기획, 마케팅 기획 및 티켓 세일즈 매니지먼트 두 가지다.신세계 야구단은 7일까지 서류를 접수한 뒤 기존 SK와이번스 사무실에서 인성검사를 실시한다. 이후 15일 같은 장소에서 1~2차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한국야구위원회(KBO)도 KBOP와 함께 3일 신입 및 경력사원 공개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서류 마감은 10일 오후 3시다.채용 부서는 홍보팀과 육성팀, 클린베이스볼센터다. 홍보팀은 신입과 경력직 모두 지원 가능하며 스포츠 관련 경험자는 우대한다.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육성팀은 일본어 능력을 갖추고 있으면 유리하다.클린베이스볼센터는 승부조작 및 불법스포츠 도박 등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마련된 곳으로 KBO내 태스크포스(TF)팀이었다가 2017년 독립했다. 클린베이스볼센터 지원자의 경우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졸업자 중 변호사 자격증 보유자를 우대한다. KBO의 마케팅 자회사인 KBOP는 콘텐츠팀에서 신입사원, 마케팅팀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콘

    2021.03.04 15:20:01

    올 시즌 첫 선 ‘신세계 야구단’, 마케팅 인력 충원해 본격 ‘관객맞이’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