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큰형들과 달라” 애경산업, 나 홀로 성장세 어떻게

    한국 화장품 업체들의 고전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중국에서 한국 뷰티 브랜드의 입지가 좁아지면서 해외 사업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뷰티업계 양대 산맥인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도 그 여파를 피하지 못하고 지난해부터 매출이 계속 떨어지고 있다. 하지만 애경산업은 좀 다르다. 3분기 중국·일본 등 글로벌 시장에서 나쁘지 않은 성과를 냈다.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과는 대조되는 결과다. 매출 규모를 비교하기는 힘들지만 해외 사업에서 좋은 실적을 낸 것에 업계는 주목하는 분위기다.글로벌 사업 확대 결과…지난해 일본 진출 이후 경쟁력 강화 올인애경산업은 올 3분기에 매출 1617억원, 영업이익 15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영업이익은 146.1% 급증했다. 올해 1~3분기 누적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4433억원, 영업이익은 38.5% 증가한 273억원이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국내외 경영 환경 악화, 중국의 봉쇄 정책 장기화 등 어려운 사업 환경 속에서도 국내외 디지털 채널 강화와 글로벌 영역 확장,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이를 극복했다”고 설명했다. 애경산업이 3분기에 실적 개선에 성공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3분기에는 매출 1457억원, 영업이익 6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3%, 25.0% 감소했다. 2020년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0% 감소한 1522억원, 영업이익은 44.7% 감소한 8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분기 실적에서 세 자릿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애경산업은 2019년 4분기에 16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뒤 2020년 1분기 126억원으로 급감

    2022.11.23 06:00:01

    “큰형들과 달라” 애경산업, 나 홀로 성장세 어떻게
  • 애경산업, '에이지투웨니스' 온라인 플래그십몰 운영

    애경산업의 대표 화장품 브랜드 '에이지투웨니스'(AGE20's)가 온라인 플래그십 몰을 선보이며 온라인 채널 공략 및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나섰다.AGE20's는 온라인 중심의 소비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디지털 상에서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메시지를 직접 전달하고자 자사몰인 AGE20's 온라인 플래그십 몰을 오픈했다.AGE20's 온라인 플래그십 몰은 고객들의 브랜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기능을 적용했다. AGE20's 제품을 쉽고,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고객이 원하는 피부 표현, 효능에 따른 제품 검색과 맞춤형 제품 추천 기능을 도입했다.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트라이얼 샘플을 배송비 없이 무료로 제공해 고객들이 실제 구매 전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기능도 마련했다.AGE20's는 향후 플래그십 몰 내에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위해 소비자 참여형 프로그램도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등 플래그십 몰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최수진 기자 jinny0618@hankyung.com 

    2022.08.24 08:54:07

    애경산업, '에이지투웨니스' 온라인 플래그십몰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