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약발 끝? 토종 OTT 티빙 대항마 될까

    넷플릭스의 국내 하루 이용자수(DAU: Daily Active User)가 주춤한 가운데 CJ ENM의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이하, OTT)인 티빙의 잇단 오리지널 콘텐츠 성공과 향후 글로벌 행보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세계를 평정한 넷플릭스지만 국내 시장에서 만큼은 일방적인 독주가 호락호락하지 않을 전망이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 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9월 오징어게임 히트와 더불어 350만 명까지 급증했던 넷플릭스의 국내 하루 이용자 수는 최근 300만 명 규모로 대폭 줄었다. 메가히트 IP(지식재산권)의 약발이 다한데다 이용료 대폭 인상에 따른 시청자 반발이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반면 토종 OTT 티빙은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며 약진하고 있다. 티빙이 히트작 환승연애에 이어 선보인 오리지널 콘텐츠 술꾼도시여자들은 공감대를 불러일으키며 유튜브 공식 클립 영상 조회수가 공개 한 달 반 만에 6000만 뷰를 돌파했다"며 "이는 유료가입자 증가에도 크게 기여하는 양상을 보였다.  티빙은 술꾼도시여자들 시즌2 제작을 확정했으며 티빙 독립법인 출범 이후 첫 선을 보여 관심을 모은 여고추리반 시즌2도 공개를 앞두고 있다. 여기에 티빙의 지난 1년 성과와 모기업인 CJ ENM의 다양한 협업과 글로벌 행보도 티빙 성장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낸다.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티빙의 유료 가입자 수는 지난해 10월 독립법인 출범 시점 대비 3배 넘게 성장했다. 월간 순 이용자 수(MAU)는 지난 9월 현재 역대 최고치인 407만 명을 기록했다. 티빙 지분투자에 참여한 JTBC는 JTBC스튜디오가 제작한 백종원의 사계, 유명 가수전 히든 트랙 등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고 지

    2021.12.20 15:33:42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약발 끝? 토종 OTT 티빙 대항마 될까
  • 글로벌 시장서 성공하는 K콘텐츠의 공통점…'웹툰'을 주목하라

    [화제의 리포트] 이번 호 화제의 리포트는 윤창민·오강호 등 7명의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가 함께 펴낸 ‘드라마 제작사 다음은 웹툰이다’ 를 선정했다. 이들은 리포트에서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하는 한류 콘텐츠는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원천 지식재산(IP)으로서의 웹툰 산업의 가치가 높아지는 만큼 관련 종목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rdquo...

    2021.02.17 09:06:16

    글로벌 시장서 성공하는 K콘텐츠의 공통점…'웹툰'을 주목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