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big story]부자 꿈꾸는 MZ세대, 장외주식에 꽂힌 이유는

    최근 1년 새 동학개미운동, 기업공개(IPO) 청약 광풍이 몰아치면서 장외주식투자 시장도 개인투자자들의 투자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특히, 2030세대 젊은 자산가들이 유독 이 시장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무엇일까. 소영주 한국장외주식연구소장을 만나 질문의 실마리를 엿들어봤다.이른바 개인투자자 ‘큰손’의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다. 핵심은 단연 MZ세대(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과 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Z세대)다. 이들은 그야말로 요즘 ‘투자’에 꽂혀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욜로(YOLO: 인생은 한 번뿐이다)’족의 행복한 소비에 열광했지만 천정부지로 오른 집값 등에 생존 위기를 느끼면서 흐름이 재편됐다.특히,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폭락하자 주식투자에 입문해 ‘동학개미’ 운동 붐을 이끌었고, 가상자산(가상화폐) 투자에도 적극적이다. 기성세대가 부동산이나 주식, 금 등에 투자한다면 MZ세대는 주식뿐 아니라 가상화폐, 그림, 게임 등 투자 대상이 훨씬 다양하다.이 중 2030세대 개인투자자들이 유독 주목하는 시장중 하나가 바로 ‘장외주식’ 시장이다. 장외주식이란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되지 않은 주식으로 증권시장 밖인 장외에서 거래되는 주식을 의미한다. 장외주식은 상장 요건을 못 채웠거나, 요건을 채웠으나 준비 중인 경우가 보통이다. 무엇보다 장외주식은 환금성이 낮지만, 투자에 성공하면 높은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특히 투자 종목이 상장하면 상장 프리미엄이 있어 큰 수익을 거둘 수 있다.실제로 민간 비상장 장외시장 외 금

    2021.09.30 09:00:32

    [big story]부자 꿈꾸는 MZ세대, 장외주식에 꽂힌 이유는
  • [big story]장외주식투자에서 성공하려면

    자수성가형 부자들 사이에선 오래전부터 매력적인 투자처로 장외주식이 거론돼 왔다. 왜 그들은 이 분야 투자에 공을 들여왔을까.‘부자들은 이런 상품에 투자한다’라는 주제는 항상 흥미를 끄는 내용이다. 막연히 부자라고 표현해왔던 부분도 이제는 어떤 부자들인지 세세하게 구분해야 할 듯하다. 소위 전통적인 부자들과 자수성가형 부자들, 최근에 가상화폐와 부동산을 기반으로 한 신흥 부자들까지 부를 이룬 과정과 방법도 다양해졌다.전통적인 부자들이 본래의 자산을 지키고 안정적으로 자산을 증식하는 데 초점을 맞춰왔다면 자수성가형 부자들이나 신흥 부자들은 보다 과감한 투자를 통해 보다 빠른 속도로 자산을 증식했다는 차이가 있다.직업 특성상 주식으로 큰 부를 이룬 자수성가형 부자들을 만날 기회가 많이 있다. 상장주식뿐만 아니라 비상장주식, 공모주까지 폭넓게 관심을 가지고 돈의 흐름을 파악하고 있으며, 그 안에서 기회가 생겼을 때 과감하게 그 기회를 잡는다는 공통점이 있다.그중에서도 정말 범접할 수 없는 부를 이루신 분들을 보면 공통적으로 비상장주식이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그분들은 상장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창출된 수익의 일부를 가능성 있는 비상장 기업들에 재투자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비상장 기업이 성공적으로 상장하면 몇 배 혹은 수십 배까지 가치가 상승해 그때마다 자산이 크게 증식되는 흐름을 볼 수 있다.최근 공모주 관련 상품들의 수익률이 매우 높았고 많은 투자자들이 관련 상품에 관심을 가지면서 자연스럽게 비상장주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지만, 투자자들이 비상장주식에 접근하기에는 어려운

    2021.09.30 09:00:02

    [big story]장외주식투자에서 성공하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