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익산, 1500년 역사만큼 윤택한 도시로 변신 중이죠”

    [지자체장 24시]익산이 달라졌다. 맑은 공기에 잘 조성된 문화 시설로 살기 좋다는 소리가 끊이지 않고 만경강 주변에 최고의 경관을 자랑하는 힐링 수변 도시 조성에 나무 500만 그루가 도심을 가득 채우는 프로젝트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민선 6기인 2016년부터 시정을 책임져 왔다. 눈앞에 쌓인 당면 과제가 한둘이 아니었고 그래서 더 분주히 움직였다. 그 덕분에 ‘부채도시’라는 오명을 안을 만큼 많았던 지방채를 2019년 모두 청산하며 안정적인 재정의 기틀을 마련했다.재임에 성공한 정 시장은 민선 7기 들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익산’을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환경 개선에 또 팔을 걷어붙였다. 시민과의 약속인 공약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과 소명 의식이 정 시장을 쉼 없이 달리게 했고 그 덕분에 올해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주관한 ‘민선 7기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 이행 및 정보 공개 평가’에서 민선 7기 공약 이행률 95.2%로 이행 단계 전국 최고 등급(SA)도 받았다.-익산이 살기 좋아졌다는 소리를 많이 듣습니다. “아이들의 손을 잡고 지나다니는 어머니들이 전에는 자녀를 데리고 갈 데가 없다는 말을 많이 했는데 요즘은 여기저기 갈 곳이 많아져 좋다고 합니다. 지금도 ‘유니세프 아동 친화 도시’ 인증 선포식을 하고 오는 길입니다. 2016년부터 무던히 달려온 결과입니다. 한때 도내 최고 수준이던 미세먼지 농도는 큰 폭으로 감소해 도내 1위에서 5위로 개선됐고 노후한 축산 시설로 인한 축산 악취도 오염 원인을 찾아 해결하면서 나아지기 시작했죠.환경 개선에 관심을 기울인 덕분에 대기 질은 물론 수질도 개선돼

    2021.08.03 06:00:07

    “익산, 1500년 역사만큼 윤택한 도시로 변신 중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