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국내 최초 NFT서적 출간, 신간 <차터 리퍼블릭>

    국내 최초 NFT(대체불가토큰, Non Fungible Token)로 판매되는 책이 나와 화제다. 바로,국내 블록체인산업의 선구자로 불리는 박창기 (주)거번테크 대표(65)의 신작<차터 리퍼블릭>(Charter Republic)(도서출판 누벨끌레)이 그 주인공이다.<차터 리퍼블릭>은 1,000개의 NFT와 함께 출간되는데, 가령, 10권의 책을 출판사에 주문하면 한정판 NFT가 선착순으로 함께 증정된다. 미래에 발생할 저작권료를 분배 받을 권리가 포함된 ‘NFT 소유증명파일’을 받게 되는 셈이다.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되는 NFT는 일종의 수익형 증권이다. 향후 서적 판매를 통해 발생하는 저작권료 수익을 일정기간마다 NFT 소유자들에게 배분한다. NFT는 매매도 가능하며 수익의 근간인 저작권료 지분이 매출의 25%나 된다.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NFT는 말 그대로 대체 불가능한 토큰이다. 소유권을 디지털 가상자산으로 만든 것으로 그림과 게임 분야를 중심으로 빠르게 도입되고 있다. 서적 저작권에 NFT가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창기 대표는 “이번 출간을 계기로 향후 출판사업에서 NFT 도입이 활성화될 것”이라며 “NFT을 이용하여 영화, 드라마, 뮤지컬, 가요 제작 투자와 자금조달에도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편, <차터 리퍼블릭>은 증권정보 인터넷 기업인 (주)팍스넷 창업자이며, 한국 최초로 암호화폐 ICO를 성공적으로 이끈 박 대표의 야심찬 '미래 대안' 국가 구상이다. 책은 2023년 갑작스러운 북한의 급변사태를 상정하는 소설 형식으로 시작된다. 북한에 자유·민주 체제의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며, 남한의 60년간 경제성장을 북한이 30년 만에 압축 달성하고 대등한 관계로 남북

    2021.09.10 07:50:51

    국내 최초 NFT서적 출간, 신간 <차터 리퍼블릭>
  • 메타버스로 구현하는 신생 문명국가, 차터 리퍼블릭

    차터 리퍼블릭박창기 지음 | 누벨끌레 | 2만2000원분단 이후 우리 가슴에 응어리가 돼 남아 있는 ‘북한이라는 국가공동체’는 같은 민족이지만 적이 돼버렸다. 저자는 독재체제가 무너지고 국민이 주인인 자유민주 국가가 세워지고 남과 북이 활발히 교류한다면 통일은 천천히 돼도 좋다고 말한다. 여기에 첨단 인프라와 합리적 제도를 갖춘 그런 나라가 세운다면 이곳이야말로 인류의 유토피아가 될 수 있다. 메타버스의 세상에서는 꿈꾸는 일들을 현실처럼 체험할 수 있다. 저자는 가상 공간 속에서 뜻있는 사람들이 모여 각자의 아바타로 새로운 국가, ‘차터 리퍼블릭’ 만들어 본다. 이름하여 북한 해방을 위한 메타버스에 세워지는 임시정부이다. 임시정부 요원으로 여러 독자들을 초대한다. 이 책에선 있을법한 일을 상상하고 그것을 현실로 만드는 과정이 처음부터 실감나게 펼쳐진다. 한 편의 영화를 보는듯 긴장감이 돌며 스펙터클 하다. 밀리터리 덕후이기도 한 저자의 세밀한 군사정보와 첨단무기에 대한 묘사가 분위기를 고조시킨다.또 저자는 30여 만개의 데이터를 시뮬레이션해 수많은 분야의 계획을 그래프로 제시한다. 저자의 계획대로라면 북한에 세워진 ‘차터 리퍼블릭, 한 고려’는 통일비용을 자력으로 조달해 30년 후에는 남한을 능가하는 경제력을 갖게 된다. 그러면서 1체제 2국가로서의 통일 한반도를 만들어 갈 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주권국가는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검약 경제는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제시한다.

    2021.09.09 06:00:01

    메타버스로 구현하는 신생 문명국가, 차터 리퍼블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