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서울의 구석구석을 수놓은 동네 책방들

    [스페셜 리포트]동네 서점들은 대형 서점과 차별화된 매력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책방지기의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을 담은 책부터 대형 서점에서는 볼 수 없는 독립 출판물 등을 구비하며 독서광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서울의 곳곳을 수놓고 있는 특색 있는 동네 서점들을 소개한다.  <중구>*소수책방위치 : 서울시 중구 다산로20길 26 2층평범한 건물의 투박한 철문을 열고 들어서면 이색적인 공간이 나타난다. 마치 바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소수책방의 모습이다. 작지만 은은한 스탠드에서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부터 햇살을 받으며 책을 읽을 수 있는 자리까지 마련했다. 이곳을 찾은 이들은 굳이 책을 구입할 필요가 없다. 맥주와 커피 등의 음료도 팔지만 역시 주문하지 않아도 된다. 그저 편안하게 공간을 이용하면 된다는 게 소수책방이 추구하는 콘셉트다. 예술과 문학 전문 서점이 주로 배치돼 있다. 책을 읽다가 떠오르는 영감을 적을 수 있게 메모지를 곳곳에 놓아 뒀다.*서향관위치 : 서울시 중구 을지로20길 32-3 203호서향관이라는 서점 이름은 글과 향을 마주하는 곳이라는 뜻이 담겨 있다. 예약제로 운영되는 서향관은 이름 그대로 책방 주인의 취향을 담은 향기와 함께 직접 큐레이팅한 책들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이용 시간은 3시간에 2만원이다. 이용 고객에게는 커피와 차 등 두 잔의 음료가 무료로 제공된다. 음료를 마시면서 마음에 드는 공간에 앉아 마음껏 책을 즐길 수 있다. 서점 한 쪽 벽에는 영상도 틀어 놓아 내부 분위기를 한층 배가한다. 책은 크게 계절마다 새롭게 큐레이팅한다. 중간중간에도 주인장이 마음에 드는 책이 생기면 소개하는 것도 특징이다.*소요서가위치

    2022.09.03 06:00:05

    서울의 구석구석을 수놓은 동네 책방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