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5년 동안 갇혔던 동굴에서 탈출하는 퀄컴

    [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바야흐로 해외 주식의 시대다. 반도체 업종에서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러한 흐름에 소외되지 않기 위해서는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에서 주도주인 종목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내년에는 퀄컴이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의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엔비디아의 시가 총액이 지난 5년 동안 14배나 오를 때 퀄컴은 어둡고 깊은 동굴 속에 있었다. 매출이 유의미하게 성장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2014년 264억 달러였던 퀄컴의 매출은 2018년까지 줄곧 내림세였다. 2019년과 2020년 바닥 수준을 벗어나긴 했지만 그래도 264억 달러를 회복하지 못했다.이러한 와중에 퀄컴이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했는데, 2019년 열린 이 행사에서 애널리스트들을 비롯한 주식 시장 참여자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지 않았다.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뿐만 아니라 차량용 반도체와 사물인터넷용 제품 솔루션에서 실적 성장을 추진할 것이라는 발표였지만 통신 기술에서 5세대 이동통신(5G)이 도입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실현 가능성이 낮아 보였다.하지만 올해 하반기에 들어서며 시장의 의심이 놀라움과 기대로 바뀌었다. 지난 11월 초 퀄컴의 주가는 분기 실적 발표 다음 날 전일 대비 12.73% 상승했다. 퀄컴의 매출 가이던스는 예상을 웃돌았고 휴대전화 분야의 전통적 주력 사업 외에 차량용·사물인터넷용 매출이 탄탄해 전사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퀄컴의 실적 발표 내용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전통적인 주력 사업이 아닌 곳에서 유의미한 규모의 매출이 발생해 2019년 제시했던 로드맵이 구체적으로 실현되고 있다는 점이었다.퀄컴의 반

    2021.12.06 07:01:46

    5년 동안 갇혔던 동굴에서 탈출하는 퀄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