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친환경 바람 속 태양은 여전히 뜨겁다

    [돈 되는 해외 주식]세계적으로 친환경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모두가 탄소 중립을 외치며 대책 마련에 열을 올리고 있다. 태양광 발전이 가장 주목받고 있다. 태양광은 무한하고 누구나 활용할 수 있어 잠재력이 크다. 소음이 적어 생활 속에 가깝게 설치할 수 있다. 가격도 저렴해지고 있어 석유를 대체할 가장 강력한 후보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도 태양광 발전을 막지 못했다. 지난해 글로벌 태양광 신규 설치량은 전년 대비 29%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 경제 봉쇄 조치에 따른 일시적 수요의 쇼크가 있었지만 2분기 이후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수요가 회복되며 분위기가 반전됐다. 올해는 신규 설치량이 전년 대비 1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됨에 따라 각국 정부의 경기 부양을 위한 인프라 투자 중 친환경 인프라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미래에셋증권 리서치센터는 향후 5년간 글로벌 태양광 신규 설치량이 연평균 13%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중국과 미국의 안정적 수요는 문제 없다. 인도 등 개도국에서의 빠른 수요 증가도 기대해 볼만하다. 중국은 이미 전 세계 태양광 밸류 체인을 장악했다. 원재료인 폴리실리콘부터 웨이퍼·셀·모듈까지 중국 기업의 부문별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70~90%에 이른다. 중국 정부의 보조금 정책, 저렴한 전기료, 규모의 경제, 기술 혁신 추구 등의 결과다.하지만 다른 국가들에는 ‘중국 기업의 장악’이 불편한 현실이다.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관세 부과 등의 규제를 도입해 보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자칫하면 태양광 산업 자체가 위축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역사적으로 지속 하락해

    2021.11.17 06:00:02

    친환경 바람 속 태양은 여전히 뜨겁다
  • 포스코, 미국 태양광 기업 ATI에 강재 20만 톤 공급

    포스코가 세계 2위 태양광 발전 설비 제작사인 미국 어레이 테크놀로지(이하 ATI)에 철강재를 공급한다.양사는 31일 비대면 방식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 등 소재 및 태양광 구조물, 관련 부속품의 공급과 설계·이용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포스맥은 열연 또는 냉연 강판에 부식 방지를 위해 아연, 마그네슘, 알루미늄 등의 합금을 도금한 제품이다. 일반 용융아연후도금강판에 비해 내식성이 5~10배 이상 높다.ATI는 미국 뉴멕시코주에 본사를 둔 태양광 발전 구조물 및 부속품 설계·제작사다. 미국을 중심으로 호주와 유럽 등 글로벌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태양광 발전 설비 세계 시장 점유율 17%를 기록 중이다.포스코는 국내 중소 철강업체 및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해 포스맥 등의 소재를 태양광 부품으로 가공해 ATI가 참여하는 글로벌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공급하게 된다. 2023년까지 공급 예정 물량은 약 20만 톤이다. 이는 축구장 1만2000여 개 규모의 면적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할 수 있는 양이다.양사는 또한 글로벌 태양광 발전사들이 프로젝트 설계 단계부터 포스코의 제품 규격을 채용하도록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태양광 구조물과 부속품 설계 등 이용 관련 기술 개발에도 협력한다.김상균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장은 “최적의 대체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는 태양광 발전 산업에서 주도적 지위를 확보함과 동시에 국내 중소기업의 역량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스튜어트 볼랜드 ATI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세계 최고의 철강회사 중 하나인 포스코와 협력해 ATI의 글로벌

    2021.08.31 14:00:01

    포스코, 미국 태양광 기업 ATI에 강재 20만 톤 공급
  • ‘글로벌 종합 사업 회사’로 변신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포커스]포스코인터내셔널이 종합 상사를 넘어 ‘글로벌 종합 사업 회사’로 변신하고 있다. 철강·에너지·식량 등의 핵심 사업을 기반으로 친환경차 부품 등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히는 중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967년 설립된 대우실업이 모태다. 1982년 (주)대우로 이름을 바꾸면서 대우그룹의 무역 부문을 전담했다. 2000년 대우인터내셔널로 분할됐다가 2010년 포스코그룹에 편입됐다. 2019년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사명을 바꾼 뒤 사업 다각화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전기차 핵심 부품 매출 ‘쑥쑥’한국의 도로를 달리는 대부분의 친환경차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구동 모터 코어를 장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거의 없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생산한 모터 코어는 현대차와 기아는 물론 세계 유수의 자동차 메이커에 적용되고 있다.모터 코어는 자동차와 산업용 설비 등 모터에 사용되는 부품이다. 구동 모터의 심장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핵심 부품으로 꼽힌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구동 모터 코어 시장에서 존재감을 과시하는 이유는 46년간 모터 코어를 생산해 온 100% 자회사 포스코SPS 덕분이다.포스코SPS는 2009년부터 현대차와 기아에 모터 코어를 공급하고 있다. 한국 모터 코어 제조사 중 유일하게 금형 연구소를 자체 보유해 금형의 설계부터 코어 제조까지 모두 직접 하는 곳이다. 최근엔 ‘엠보싱 프리(EMFree)’ 기술을 개발해 구동 모터 코어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엠보싱 프리는 박판 전기 강판에 미량의 접착제를 도포한 뒤 낱장의 코어를 접착하는 본딩 적층 기술이다. 기존 엠보 적층 타입에서 발생하던 전기적 손실을 최소

    2021.07.07 06:44:02

    ‘글로벌 종합 사업 회사’로 변신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 [2021 한밭대 스타트업 CEO] 창업과 동시에 태양광 모듈 판매업계 1위 차지한 에스지에너지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창업과 동시에 업계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한 기업이 있다. 바로 BIPV (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System)모듈 전문 제조 기업인 에스지에너지다. BIPV란, 건물 일체형 태양광 모듈을 건축물 외장재로 사용하는 태양광 발전 시스템이다. 에스지에너지는 창업과 동시에 국내 BIPV모듈 제조 물량의 50%를 선점하고, 2019~2020년 BIPV모듈 2년 연속 국내 제조 및 판매량 ...

    2021.05.26 14:41:16

    [2021 한밭대 스타트업 CEO] 창업과 동시에 태양광 모듈 판매업계 1위 차지한 에스지에너지
  • 역대급 기후변화, 클린에너지에 투자하라

    올해 한국의 역대급 장마, 미국·호주의 대규모 산불, 대서양의 잦은 허리케인과 같은 기상이변은 우연의 일치가 아닌 지구 온난화의 영향이다. 최근 100년간 지구의 평균 온도가 약 1도 상승했다. 과거 빙하기에서 간빙기로 진행되는 약 1만 년간 지구 온도가 4~5도 상승했던 것에 비하면 인간에 의한 온난화 속도는 자연의 20~25배에 이르는 엄청난 속도다. 지구 온난화와 관련해 가장 무서운 것은 이대로 가면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는...

    2021.02.10 10:11:02

    역대급 기후변화, 클린에너지에 투자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