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tart-up Invest] 아트테크 플랫폼 테사, 7개월 만에 20억원 추가 투자 유치···시리즈A2 투자 유치에 집중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아트테크 플랫폼 테사가 국내 주요 증권사로부터 2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테사 측은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총 150억원 규모의 ‘시리즈A2’ 투자 유치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테사는 지난해 총 52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를 한 데 이어 불과 7개월 만에 추가 투자를 이뤄냈다. 2020년 4월, 미술품 조각투자 모바일 앱을 출시한 테사는 누구나 아티스트의 작품을 최소 1천원부터 조각투자 할 수 있는 아트테크 플랫폼이다. 출시 2년 만에 회원 수 12만 명을 돌파했고, 올 상반기 기준(22년 6월 30일) 누적 공동 구매 미술품가액은 298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 올 5월, 중소벤처기업부와 구글이 주목한 ‘창구 프로그램’ 4기에 선정되기도 했다. 테사는 이번 투자로 ▲혁신금융서비스 신청 ▲신규 비즈니스모델 확장 ▲해외 글로벌 서비스 런칭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후속 투자 유치를 통해 ▲조각투자 상품을 다각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테사 관계자는 “전략적 투자 유치를 통해 희소성 높은 미술 금융상품을 개발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라며 “신탁사, 증권사 등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후속 투자를 유치해 건강한 비즈니스모델을 제시하고 안전한 조각투자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khm@hankyung.com 

    2022.07.21 14:53:04

    [Start-up Invest] 아트테크 플랫폼 테사, 7개월 만에 20억원 추가 투자 유치···시리즈A2 투자 유치에 집중
  • “월급만으론 못 살아”…이유 있는 신종 재테크 열풍

    [비즈니스 포커스]“물가 상승률이 4%대라는데 우리 회사의 월급은 올해 2% 올랐어요. 해가 지날수록 생활이 빠듯해지는 상황이죠. 결국 재테크가 답인데 주식이나 코인 시장은 급등락을 반복해 투자하기가 꺼려지더라고요.”한 대기업에 다니는 30대 직장인 민명호(가명) 씨는 이렇게 말했다. 그래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었다. 그가 택한 방법은 ‘슈테크(운동화+재테크)’다. 그는 매일 나이키 온라인 사이트에 들어가 ‘드로우’ 일정을 들여다본다. 그리고 그 일정에 맞춰 스마트폰에 알람을 설정해 둔다. 나이키 드로우는 나이키가 운영 중인 한정판 운동화 추첨 시스템이다. 나이키는 추첨에 당첨된 소비자에 한해 정가로 운동화를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이렇게 구매한 운동화는 리셀 시장에서 웃돈이 붙어 거래된다. 공급은 적은데 수요가 많아 벌어지는 현상이다. 민 씨는 “한 번 당첨되면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수백만원까지 수익을 거둘 수 있다”며 “얼마 전 당첨된 조던 운동화를 원가 16만원에 구매했는데 최근 50만원에 리셀(되팔기)했다”고 말했다.직장인들의 대표 투자처였던 주식·코인 시장이 침체 또는 널뛰기 장세를 보이면서 적은 돈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신종 재테크’가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한정판 운동화뿐만 아니라 고가의 미술품부터 호텔까지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상품들이 주목 받는다. 신종 재테크는 단순히 돈을 버는 것을 넘어 새로운 재미까지 선사하며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나이키 한정판 신발 구매에 열광직장인들 사이에서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신종 재테크는 ‘나이키 신발’이

    2022.04.21 06:00:08

    “월급만으론 못 살아”…이유 있는 신종 재테크 열풍
  • 조각투자 오픈 1분 만에 144명 7700만원 몰렸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미술투자 플랫폼 테사(TESSA)가 10일 조각투자를 오픈한 뱅크시의 작품 ‘러브 렛(Love Rat)’이 오픈 1분 만에 판매됐다. 러브 렛은 테사 서비스 론칭 이후 최단 판매 시간을 기록했다.                                      테사는 누구나 쉽게 글로벌 200위 블루칩 아티스트의 작품을 최소 1천원부터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모바일 앱 기반의 아트테크 플랫폼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앤디 워홀, 마르크 샤갈, 야요이 쿠사마 등 글로벌 미술 시장에서 검증된 미술품을 선보이고 있다.이번에 테사가 선보인 뱅크시의 ‘러브 렛’ 작품은 영국 리버풀에서 발견된 벽화를 기반으로 한 뱅크시의 초기작으로 오늘날 뱅크시의 시그니처인 ‘쥐 시리즈’에 속하는 작품 중 하나다. 뱅크시의 ‘러브 렛’은 150개의 서명 에디션과 600개의 미서명 에디션으로 제작됐으며, 테사가 선보인 작품은 600개의 미서명 에디션 중 203번째 프린트 작품이다. 작품에 발행인의 스탬프와 에디션 넘버가 날인돼 있어 미술 시장에서 투자 가치도 높게 인정받고 있다. 특히 이번에는 오픈 1분 만에 144명이 참여하며 총 7700만 원 상당의 분할 소유권이 완판돼 눈길을 끌었다. 테사 관계자는 “이번 작품이 오픈 단 1분 만에 완판된 것은 뱅크시가 대중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작가이기도 하지만 과거에는 접근하기 어려웠던 미술 투자 시장에 최근 많은 대중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테사는 더 많은 사람이 블루칩 미술품에 쉽고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

    2021.12.15 15:36:57

    조각투자 오픈 1분 만에 144명 7700만원 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