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스페인 진출할 국내 스타트업 모집한다…11월 5일까지 모집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서울창업허브는 한국무역협회와 손잡고 우수 혁신기술 스타트업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스페인 테스트베드 프로그램의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서울창업허브와 한국무역협회는 스페인 해외 실증 테스트베드(PoC) 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바르셀로나 시를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스케일업 무대로 삼아 사업을 추진해 왔다.올 4월 진행된 ‘글로벌 테스트베드’ 사업은 총 80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최종 선정된 5개 혁신기업이 바르셀로나 최대 쇼핑몰인 ‘웨스트필드 글로리아스’에서 약 3달 간 테스트베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스마트 폐기물 관리 솔루션을 보유한 이큐브랩, 홀로그램 기술 기반 메타버스 스타트업 더블미, 무안경 3D 솔루션을 제공하는 모픽, AR 포토 키오스크를 판매하는 명지코리아, K-뷰티 브랜드 더블레스드문 등 5개사다.명지코리아는 쇼핑몰과 AR 포토 키오스크 판매계약을 체결했고, 더블레스드문 또한 현지 파트너사를 고용해 쇼핑몰 내 판매를 지속할 계획이다. 이큐브랩, 모픽, 더블미도 쇼핑몰에 적용한 솔루션을 연말까지 지속 운영하며 계약 세부사항을 조율할 예정이다.이번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국내 스타트업은 내달 5일까지 무역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12월부터 약 3달간 현지 PoC를 진행할 예정이며, 현지 투자자 및 바이어 매칭을 지원받게 된다. 이태훈 서울산업진흥원 창업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국내 스타트업이 성공적으로 스페인에 진출하며 K-스타트업의 한류 열풍을 견인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우수 스타트업이 지속적으로

    2021.10.26 11:35:48

    스페인 진출할 국내 스타트업 모집한다…11월 5일까지 모집
  • '경기혁신센터·BMW·한국무역협회·퓨처플레이' 혁신 스타트업 발굴 위해 손 잡았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민관과 글로벌 기업이 손을 잡고 국내 유망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손을 잡았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BMW그룹코리아·한국무역협회·퓨처플레이와 국내 유망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맺고 ‘BMW 테스트베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6일 발표했다.BMW 테스트베드 프로젝트(BMW Testbed with Korean Innovations)는 BMW 그룹 코리아가 국내·외 혁신 스타트업들과 협업해 새로운 기술 및 솔루션 도입을 모색하면서 스타트업의 기술 검증(PoC) 및 사업 확장 기회를 제공하는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다.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타트업 브랜치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경기혁신센터 신현삼 센터장 △BMW 그룹 코리아 연구 개발(R&D) 총괄 디터 슈트로블 박사 △한국무역협회 신승관 전무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를 비롯한 각 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경기혁신센터를 포함한 4곳은 BMW 테스트베드 프로젝트 진행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국내 유망 스타트업에 PoC를 위한 환경 및 자원을 제공해 객관적 실증 데이터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사업 연계를 지원한다.경기혁신센터는 협업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연계 협력 비용뿐만 아니라 △판교 내 사무 공간 지원 △센터 직접 투자 검토 및 투자사 연계 △사업화 자금 지원 연계 △특허·법률·통·번역 등 전문가 컨설팅 △클라우드 크레디트 제공 등을 검토·지원한다. 이를 통해 BMW 그룹 코리아와 유망 스타트업 간 활발한 협업이 이뤄지도록 돕는다.BMW 테스트베드 프로젝트는 8월부터 참가 희망 스타트업을 모집한다. 선정 시,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PoC를 진행한 뒤,

    2021.07.16 15:08:30

    '경기혁신센터·BMW·한국무역협회·퓨처플레이' 혁신 스타트업 발굴 위해 손 잡았다
  • 중소 화주 어려움 해결 위해 맞손… HMM은 26번째 임시 선박 투입

    [CEO 24시]HMM이 한국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주행에 26번째 임시 선박을 투입했다. 부산신항에서 출항한 7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자카르타호’는 한국 수출 기업의 화물을 싣고 6월 13일 부산을 출발해 6월 26일과 7월 10일 각각 미국 롱비치와 타코마항에 도착한다. ‘HMM자카르타호’는 총 6000TEU의 화물을 실었는데 한국 물량 3707TEU 중 60%가 중소기업 화주의 물량으로만 선적됐다. 중소 화주들의 어려움이 많아지는 상황에서 국적 선사들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다.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사진 왼쪽)은 6월 15일 HMM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구자열 회장은 배재훈 HMM 사장을 만나 최근 어려워진 중소기업의 선복 확보를 위해 “해상 운임 급등, 수출 선복 부족 등으로 수출이 어려운 만큼 지원을 늘려 달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세계적 유행) 이후 글로벌 해운 대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화주단체 대표가 선사를 직접 찾아가 지원을 요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1.06.21 06:32:01

    중소 화주 어려움 해결 위해 맞손… HMM은 26번째 임시 선박 투입
  • 대전환의 시대, 수출 기업 디지털 전환 이끈다[CEO 24시]

    [CEO 24시]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한국무역협회 회장으로 첫 대외 행보에 나선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사업 목적으로 해외 출장이 필요한 기업인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을 배려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구 회장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3월 10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민·관 합동 ‘다 함께 가는 수출 7000억 달러 시대 희망 콘서트’에서 “한국...

    2021.03.15 07:30:14

    대전환의 시대, 수출 기업 디지털 전환 이끈다[CEO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