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밀레니얼 세대, 금융사기 피해 호소 가장 많아

    핀테크 뉴스 편집자 주매일 달라지는 금융의 신세계를 조명함으로써 혁신 기술과 금융 산업이 만난 이달의 핀테크 관련 국내외 뉴스를 소개한다.전 세계 소비자들이 대부분 신용카드와 디지털 결제를 이용하는 가운데 금융사기에 대한 인식이 세대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생)가 금융사기와 관련해 가장 많은 피해를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IBM이 전문 조사 업체인 모닝 컨설트(Morning Consult)에 의뢰해 최근 내놓은 보고서 ‘2022년 IBM 글로벌 금융사기 영향 보고서(2022 IBM Global Financial Fraud Impact Report)’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들은 다른 국가 소비자들에 비해 빈번하고 정기적으로 피해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금융사기에 따른 미국 소비자들의 연평균 피해액은 인당 265달러(약 32만6000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모닝 컨설트는 소비자가 직면하고 있는 금융사기 관련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 미국, 중국, 싱가포르, 브라질, 일본, 독일 등 6개 국가에서 각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보고서는 밀레니얼 세대가 신용카드 및 직불카드 사기에서부터 디지털 지갑, 디지털 결제, 은행 및 세금 사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형태의 사기에서 가장 큰 피해자라고 전했다. X세대(1965~1980년생)는 신용카드 또는 디지털 결제 애플리케이션에서 두 번째로 높은 사기 피해를 보고 했으며, Z세대(1997~2012년생)는 사기로 인한 피해금액이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밀레니얼 세대는 사기로 인한 피해금액을 되찾기 위해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기 혐의에 대한 이의 제기, 자신의 계좌에서 사기 또는 비정상적 활동 파악 등이 포함됐다.  디

    2022.04.26 14:44:37

    밀레니얼 세대, 금융사기 피해 호소 가장 많아